이종명 “5·18 北개입 검증·유공자명단 즉각 공개 시 의원직 자진사퇴”

신교근 기자 / 기사승인 : 2019-02-12 16:56:3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이종명 자유한국당 의원

[스페셜경제=신교근 인턴기자] ‘5·18 폄훼 발언’으로 더불어민주당을 비롯한 야권으로부터 비난을 받고 있는 이종명 자유한국당 의원은 12일 “5·18과 관련해 북한군 개입, 유공자 명단 공개가 즉각 이뤄지면 스스로 의원직에서 물러나겠다”며 강력한 입장을 밝혔다.


이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5·18과 관련된 두 가지 큰 쟁점인 북한군 개입, 북한군 침투조작 사건에 대해 이념논쟁이 아닌 승복력 있는 검증, 그리고 의구심이 제기되고 있는 5·18 유공자 명단 공개가 즉각 이뤄지면 징계·제명이 아닌 저 스스로 국회의원 직에서 물러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5·18 당시 북한군 개입 여부가 명명백백히 규명돼야 순수하게 민주화운동으로 희생된 광주시민의 명예가 회복 된다”며 “5·18 진상규명 대국민 공청회 주최자로서 본의 아니게 물의를 일으키고 상처를 받으신 분들께는 매우 송구하다”고 사과했다.


이 의원은 “다만 여야가 합의해 마련된 ‘5·18 진상규명법’의 제3조 조사 범위에 명시된 북한군 개입 여부 및 북한군 침투조작 사건에 대한 검증과 다양한 의견 수렴은 국회의원으로서의 기본 임무”라며 “명(命)에 의거하여 본연의 임무에 충실하다 희생된 국군의 명예가 회복된다면 우리는 더 이상의 갈등과 분열을 종식시키고 다음 세대에게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을 넘겨줄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종명 의원은 과거 육군사관학교를 졸업한 후 육군 대령으로 전역했으며, 2000년 제1보병사단 수색대대장(중령) 재임 당시 비무장지대 수색정찰 중 지뢰를 밟은 부하를 구하려다 지뢰를 밟아 두 다리를 모두 잃게 됐다. 이후 2016년 20대 총선 때 한국당 비례대표 2번으로 국회에 입성했으며, 현재 이 의원의 두 다리는 모두 의족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제공=뉴시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교근 기자
  • 신교근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취재2팀 소속/정치부 담당/신교근 기자입니다. 자유, 진실, 감각을 모토로 구독자 여러분들께 생수같은 기사만을 전달해 드리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