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국민권익위원회, 김태우 공익제보자 신청…왜 답없나?”

신교근 기자 / 기사승인 : 2019-02-12 16:21:4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김태우 전 청와대 특별감찰반원의 공익제보자 지정을 촉구하기 위해 자유한국당 청와대 특별감찰반 진상조사단장인 김도읍 의원과 김종석, 이은권 의원이 12일 오후 정부세종청사 국민권익위원회를 방문하고 있다.
김태우 전 청와대 특별감찰반원의 공익제보자 지정을 촉구하기 위해 자유한국당 청와대 특별감찰반 진상조사단장인 김도읍 의원과 김종석, 이은권 의원이 12일 오후 정부세종청사 국민권익위원회를 방문하고 있다.

[스페셜경제=신교근 인턴기자] 자유한국당은 12일 김태우 전 청와대 특별감찰반 수사관을 두고 지난달 8일에 국민권익위원회에 공익제보자 신청을 했지만 국민권익위가 한 달 넘게 답이 없는 상황에 대해 “권익위는 김 수사관의 신청에 조속히 답을 해야 한다”고 강력히 촉구했다.


윤기찬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김태우 전 수사관은 명백한 공익제보자로서 국가와 사회로부터 보호받아야 마땅하며, 통상 공익제보자는 지위가 불안정하고 심적으로도 불안하기 때문에 권익위가 신속하게 결정해야 함에도 이를 미루고 권력의 눈치만 보고 있는 것은 아닌지 의문”이라며 이같이 꼬집었다.


윤 대변인은 “그렇다면 권익위의 이 같은 행태는 명백한 직무태만이며 직무유기이다”라며 “김 전 수사관은 문재인 정부 청와대 내부에서 벌어진 부정과 비위 의혹을 외부에 알리고자 했다. 공공의 이익과 권익을 지키고 국민의 알권리를 보호하고자 모든 희생을 감수했다”고 피력했다.


이어 “이에 자유한국당은 '청와대 특별감찰반 진상조사단' 김도읍 단장을 중심으로 김태우 수사관의 공익제보자 지정 촉구를 위해 오늘(12일) 국민권익위원회를 항의 방문한다”며 “한국당은 민주주의와 법치주의 수호를 위해 국민과 함께 나아갈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밝힌다”고 강조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교근 기자
  • 신교근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취재2팀 소속/정치부 담당/신교근 기자입니다. 자유, 진실, 감각을 모토로 구독자 여러분들께 생수같은 기사만을 전달해 드리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