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KBS·MBC·YTN·연합뉴스TV 편파·왜곡보도, 강력 대응할 것”

신교근 기자 / 기사승인 : 2019-02-12 15:33:2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간사인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비례대표)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간사인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비례대표)

[스페셜경제=신교근 인턴기자]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간사인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비례대표)은 12일 “설 연휴 기간 동안 우리 당이 공영방송과 전문채널, 종편을 모니터링한 결과 공영방송 KBS, MBC와 보도전문채널(연합뉴스TV, YTN)의 불공정 편파방송 정도가 매우 우려스러운 수준인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공영방송과 보도전문채널의 편파방송이 심각한 수준이기에 과방위에서는 이 부분을 엄중히 다룰 것”이라고 이같이 말했다.


이어 “KBS 9시뉴스의 곽상도 한국당 의원 왜곡보도, KBS1TV 저널리즘토크쇼J의 손혜원(무소속 의원) 감싸기, MBC 뉴스투데이의 김경수 경남도지사 편파방송, YTN의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인터뷰 사례, 연합뉴스TV의 김경수·드루킹게이트 관련 민주당의 일방적인 주장 보도 등이 있다”며 “상임위 차원에서 엄중히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한국당이 공영방송 미련을 버리지 못했고, 공영방송을 홍보수단쯤으로 인식하고 있다’고 원색적으로 비난했다”며 “야당이 공영방송을 장악한다는 말은 처음 들어봤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방송을 정권 연장의 도구로 이용하기 위해 편파보도를 일삼고 국민의 눈과 귀를 어둡게 하는 것은 다름 아닌 정부여당”이라며 “한국당은 문재인 정부가 국민의 재산인 방송을 불법적으로 유용하는 것을 절대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한국당은 이와 같은 잘못된 보도행태를 지속적으로 감시할 것이며 불공정 보도에 대해 시정 방송을 요구하고, 방송심의위원회에 제소를 검토하는 등 다양한 방법으로 편파 방송에 강력 대응할 것을 밝힌다”며 “공영방송 KBS, MBC와 보도전문채널은 불공정편파보도를 즉각 중단하고 언론으로서 책임 있는 자세를 보이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사진제공=뉴시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교근 기자
  • 신교근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취재2팀 소속/정치부 담당/신교근 기자입니다. 자유, 진실, 감각을 모토로 구독자 여러분들께 생수같은 기사만을 전달해 드리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