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노조, 첫 쟁의행위 예고…“노사 대화에 진전 없어”

윤성균 기자 / 기사승인 : 2019-02-12 14:41:4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네이버 노동조합 '공동성명'이 11일 오전 경기 성남시 네이버 본사 앞에서 단체행동 돌입 기자회견을 열었다.
네이버 노동조합 '공동성명'이 11일 오전 경기 성남시 네이버 본사 앞에서 단체행동 돌입 기자회견을 열었다.


[스페셜경제=윤성균 기자]네이버 노동조합은 오는 20일 첫 쟁의행위에 나선다. 노조는 총파업까지 염두에 두고 있지만, 주도권 싸움을 벌이면서 양측 대화에 진전이 없는 상황이다.


네이버 노조 ‘공동성명(민주노총 화학섬유식품산업노동조합 네이버지회)’는 지난 11일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네이버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동성명은 20일 네이버 본사 1층 로비에서 조합원들과 함께 첫 공식 쟁의행위를 펼칠 계획”이라고 밝혔다.


오세윤 네이버 노조 공동성명 지회장은 20일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쟁의행위에 들어갈 계획이다.


오 지회장은 “3월말 경에는 IT업계 및 상급단체인 민주노총 화학섬유식품노조 산하의 노동조합들과 연대한 대규모 쟁의행위까지 고려 중”이라며 “쟁의행위의 시기와 규모를 떠나 공동성명이 단체행동권을 행사함에 있어 가장 중요한 원칙은 조합원들의 의사를 제대로 표현하는 방향과 방법으로 실시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시작부터 파업을 원하는 노조는 없다”며 “회사가 지금과 같이 노동 3권을 무시하는 태도를 지속하고, 대화의 창을 열지 않는다면 결국 노조는 가장 강력한 단체 행동권을 고민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그 경우 파업은 회사가 선택한 결론”이라고 지적했다.


현재 네이버 노사 양측은 협정근로자 지정 여부를 놓고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다.


협정근로자란 쟁의행위를 할 수 있는 노동자를 의미한다. 사측은 지속적인 서비스 운영을 위해선 필수인력이 필요하고, 이들은 쟁의행위에 참여하지 말 것으로 정하자는 입장이다.


노조는 사측이 필수인력이라는 명분으로 노조핵심인력을 협정근로자로 지정하면 노조활동의 구심력을 읽을 수 있다는 점에서 우려를 표하고 있다.


이밖에도 노조는 회사가 3년마다 주는 10일의 안식휴가를 15일로 늘리고, 남성직원 유급 출산 휴가도 현재 3일에서 10일로 늘려 달라고 요구하고 있다.


또 경영 실적에 따른 인센티브 부여 기준을 객관적으로 설명해 달라는 것도 노조 측의 주된 요구사항이다.


사측은 11일 공식 입장 자료를 통해 “회사는 지난해 4월 네이버 노동조합이 설립된 이후 15차례 교섭에 임했으며, 이 과정에서 노조의 전임 활동 보장 및 임시사무공간 제공 등 원만한 해결을 위해 노력해 왔다”고 밝혔다.


이어 사측은 노조를 향해 “IT노조다운 모습을 만들어가기 위해 진실된 자세로 교섭에 임하기를 기대한다”고 지적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성균 기자
  • 윤성균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부 윤성균 기자입니다. 조선/철강/중화학/제약/교육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