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장어집 사장, 제작진과의 카톡 폭로하며 왜곡방송 주장..."논란 계속되나"

신지우 기자 / 기사승인 : 2019-02-12 10:47:4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신지우 기자]‘골목식당’에 출연한 뚝섬 장어집 사장이 제작진과의 카톡을 폭로하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지난해 7월 SBS 예능프로그램 ‘백종원의 골목식당’(이하 ‘골목식당’) 뚝섬 편에 출연했던 장어집 사장A씨는 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첫 방송 촬영 전 날, 작가님에게 ‘촬영은 장사와 아무 관련이 없을 거다’라는 이야기를 듣고 촬영 당일 아침에 미역국을 포함해 모든 재료를 준비했다. 하지만 나중에 ‘촬영이 지체됐다. 저녁 장사는 하지 말고 기다려라’는 얘기를 했고 우리 집은 제일 마지막 순서로 촬영이 진행됐다. 그래서 많이 남게 된 미역국을 많이 드리면서 미역국 사기꾼이 됐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A씨는 “분명히 ‘저녁에 미역국 많이 남으면 그렇게 드리는 게 맞다’고 작가님에게 이야기 했다. 저녁장사까지 못하게 해놓고 많이 드린 미역국을 가지고 건더기 많이 준 사기꾼을 만들었다. 촬영 당일 재료준비는 다 시켜놓고 나중에 말이 바뀌어서 저녁장사를 못하게 했다”며 “혹시 일부러 미역국을 많이 남기게 하기 위해서 처음부터 계획된 의도였을까요?”라며 의문을 제기했다.

함께 공개한 작가와의 카카오톡 메시지에서도 A씨는 “방송 나간다고 (미역국을) 많이 드린 거는 절대 아니라고 말씀 좀 해주세요”라고 당부했다.


이어 A씨는 장어 가격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A씨의 가게는 장어 2마리를 16000원에 판매해 다른 장어 전문 식당에 비해 비싸다는 지적을 받았다.

A씨는 “수많은 카메라와 작가님들이 둘러싸고 있어 심리적으로 압박이 된다. 실제로 작가님들이 험악한 분위기를 잡고 여기저기서 끼어들어서 내 말을 막았다. 카메라가 담고 싶어하는 모습은 XX, 미친 X이 분명했다. 결국 말을 안 들으면 나를 더 미친 X으로 만들까 싶어 장어가격에 대한 부분을 똑바로 못했다”며 “첫 촬영 다음날 작가님에게 장어 원가를 정리해서 보냈다”고 작가에게 장어 원가를 정리한 메일을 보냈다고 밝혔다. A씨가 보낸 메일에는 다른 식당과의 원가 비교, 가격 설정 이유 등이 상세하게 게재됐다.


그러나 A씨에 따르면 ‘골목방송’ 방송에는 이 부분이 제대로 다뤄지지 않았다고 했다.

A씨는 “작가님이 장어 원가 부분 비교해서 다뤘던 것이 아예 빠질 수는 없다고 우려하는 일 없게 진행한다고 했다. 당시 촬영이 좋은 쪽으로 흘러가고 있어서 긍정의 의사를 표현했는데 이렇게까지 거짓말을 만들어 낼 줄 몰랐다”며 “방송에 나간 비교 메뉴판에는 거짓말을 더 과장하기 위해 특대 자는 빼고 내보냈고, 비교 대상 가게에는 상차림비가 따로 있는 것 또한 언급하지 않고 사기꾼을 만들었다”고 주장했다.


한편, 장어집 사장의 폭로에 대해 '백종원의 골목식당' 제작진은 특별한 언급을 하지 않고 있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