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정부 들어 라디오 프로그램의 정부 비판성 감소↓, 편향성은 증가↑
文 정부 들어 라디오 프로그램의 정부 비판성 감소↓, 편향성은 증가↑
  • 김영일 기자
  • 승인 2019.02.12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대학교 언론정보연구소.
서울대학교 언론정보연구소.

[스페셜경제=김영일 기자]문재인 정부 들어 지상파 라디오 방송 시사프로그램의 정부 비판성은 줄어든 반면 편향성이 늘었다는 분석이 제기됐다.

서울대학교 언론정보연구소가 12일 홈페이지에 공개한 ‘박근혜-문재인 정부 시기 지상파 프로그램 평가 연구’에 따르면, 박근혜 정부에 비해 문재인 정부 지상파 방송(라디오 및 TV)에서 정부 편을 드는 편향성이 증가한 것으로 분석됐다.

언론정보연구소는 박근혜 정부와 문재인 정부 시기를 대상으로 우리나라 주요 라디오 및 TV 등 지상파 방송이 드러내는 공정성 약화에 대한 우려를 실증적으로 검증하기 위한 목적으로 해당 연구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연구소는 “박근혜 정부 시기에 정치권력에 의한 방송 개입은 탄핵 과정에서 낱낱이 밝혀졌는데,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KBS·MBC 등 양대 공영 방송사 수장이 친정부여당 성향의 인사로 전격 교체됐다”며 “이러한 수장의 교체는 양 방송사 내부적으로 방송사 간부 및 요직 인사들에 대한 전면적 후속 인사 조치로 이어졌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도의 차이는 있지만 SBS 등 민영 방송사들에 있어서도 이른바 정부여당에 코드(code)를 맞춘 인사조치가 이루어졌고, 이러한 인사 조치는 방송사들이 제공하는 서비스(편성) 내용에 있어서의 직접적이고도 중요한 변화로 이어졌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그 대표적인 변화가 자신들의 정치적 성향(문재인 정부 지지)을 공공연히 밝혀온 연예인들(김제동, 김어준, 주진우, 김용민)이 대거 TV 및 라디오 시사 프로그램 진행자로 진출한 것”이라며 “이에 따라 이번 정부에서도 방송의 공정성이 약화되고 있다는 우려가 제기된다”고 덧붙였다.

연구소는 ‘라디오 프로그램 분석’ 편에서 박근혜·문재인 각 정부 출범 이후 500일 사이(박근혜 정부 2013.02.25~2014.07.10 / 문재인 정부2017.05.10~2018.09.22)에 특정 날짜를 추출해 그 날짜에 해당하는 라디오(KBS, MBC, SBS, CBS, TBS)방송을 분석했는데, 먼저 소재와 등장인물(진행자, 출연자, 시민 등)을 분석한 정량적 평가를 진행했다.

정량적 평가 분석을 통해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라디오 시사 방송은 여야 갈등을 포함한 논쟁적 사안들을 이전보다 더 많이 다뤘다”면서 “문재인 정부 이후 새로 시작한 프로그램들에서 논쟁적 아이템을 월등히 많이 다루었고, 박근혜 정부부터 지속된 프로그램들에서도 논쟁적 사안에 대한 방송 비중이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 이후 출연자 중 정치인 또는 정치 관련인의 비중이 늘어났는데, 박근혜 정부 시기에는 정치(관련)인이 전체 출연자의 9%였으나 문재인 정부 시기에는 16.7%로 증가했다”며 “박근혜 정부 시기에는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소속 출연자의 비중이 비슷했으나 문재인 정부에서는 과반수가 더불어민주당 소속”이라고 지적했다.

등장인물의 발언 내용(발언의 성격, 발언 내용의 근거) 분석한 정성적 평가와 관련해서는 “KBS, CBS 진행자에 비해 TBS, SBS의 진행자들이 단순 설명보다는 분석과 논평이 포함된 발언을 많이 했다”며 “박근혜 정부 시기보다 문재인 정부 시기에 사안을 단순 설명만 하는 아이템의 비중이 줄어들었으며, 사안에 대한 논평의 비중이 늘어났다”고 분석했다.

특히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 SBS [김성준의 시사전망대], [김용민의 정치쇼] 와 같이 문재인 정부 시기에 시작된 프로그램에서 진행자의 주관적 분석과 논평이 많이 이뤄졌다”며 “진행자들은 비논쟁적 사안에서 보다 여야 또는 서로 다른 입장이 갈등하는 사안에서 분석과 논평이 포함된 심층적 발언을 하는 경향이 있다”고 꼬집었다.

등장인물 발언의 편향 정도를 종합해 편향성을 평가한 평향성 분석에서는 “분석 대상 라디오 시사 방송의 진행자와 출연자들은 전반적으로 모든 시기에서 민주당을 지지하는 경향이 있고, 문재인 정부 시기에 그 정도가 커졌다”고 했다.

이어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의 진행자 편향성이 두드러졌고, MBC·SBS·CBS·TBS의 진행자들이 민주당 지지 성향을 보였으며 그 중에서도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의 진행자가 강한 민주당 지지 성향을 보였다”고 밝혔다.

나아가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 진행자가 가장 다양한 방식으로 어느 한쪽을 편드는 발언을 하였으며, SBS [김용민의 정치쇼]의 출연자 편향성이 두드러졌고, SBS, CBS, TBS의 출연자들이 민주당 지지 성향을 보였는데 그 중에서도 SBS [김용민의 정치쇼]의 출연자들이 강한 민주당 지지 성향을 보였다”고 했다.

또 “다른 프로그램에 비해 SBS [김용민의 정치쇼]에서는 아이템당 출연자수가 많은 것을 볼 때(여타 프로그램의 경우 1명 내외, [김용민의 정치쇼]에는 평균 1.8명), 한 사안에 대해 복수의 출연자들이 같은 방향(현정부 우호적)으로 편향적인 발언을 한 것으로 해석 가능하다”고 지적했다.

연구소는 “문재인 정부 이후 여야 논쟁을 포함한 논쟁적 사안들을 비중 있게 다루기 시작했으며 라디오 시사 방송의 출연자의 수, 출연자 직업, 청취자 문자 소개가 늘어나는 등 방송의 내용이 다양해졌다”면서도 “하지만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라디오 시사 프로그램들의 정부비판성은 전반적으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꼬집었다.

특히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 SBS [김용민의 정치쇼] 등과 같이 정치적 성향이 강한 진행자들을 앞세워 새로 편성된 프로그램들의 현정부 우호성이 매우 두드러진 것으로 확인됐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우리나라 라디오 시사 프로그램에서 정부 비판적인 논조를 가지면서 다양한 의견을 들려주는 정론적 프로그램은 사실상 존재하지 않는다”면서 “CBS [김현정의 뉴스쇼]가 숙의성이 높아 그나마 정론적 프로그램에 가까우나,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정부비판성이 감소하여 정부 변호적 프로그램의 범주로 이동했다”고 했다.

[독자 제보] 스페셜경제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환영합니다.
중요성이 높다고 판단되는 긴급 제보나 사진 등을 저희 편집국으로 보내주시면
기사에 적극 반영토록 노력 하겠습니다. (speconomy@speconomy.com / 02-337-2113)

김영일 기자

rare0127@speconomy.com

정치·재계를 담당하고 있는 취재 2팀 김영일 기자입니다. 인생은 운칠기삼(運七技三)·진인사대천명(盡人事待天命). 모든 것은 하늘에 뜻에 달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