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쇼핑, 오프라인 매장보다 무조건 싸지 않아”
“온라인 쇼핑, 오프라인 매장보다 무조건 싸지 않아”
  • 김다정 기자
  • 승인 2019.02.12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페셜경제=김다정 기자]온라인 쇼핑몰이 더 저렴하다는 이유로 온라인 쇼핑을 선호하는 소비자가 늘고 있다.

하지만 모든 상품이 온라인에 더 싸게 판매되는 것은 아니라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오프라인 매장의 상품이 온라인 보다 더 저렴한 경우도 적지 않았다.

12일 한국소비자원이 발표한 ‘지난해 6월 소비자들이 많이 찾는 가공식품 30개 품목의 온·오프라인 가격조사’ 결과에 따르면, 오프라인 가격이 온라인 보다 더 싼 상품이 12개로, 전체 40%를 차지했다.

이는 가공식품 30개 품목을 정한 뒤 온라인 쇼핑목 10개 업체와 백화점, 대형마트, 기업형 슈퍼마켓(SSM) 등 오프라인 60개 업체를 비교한 결과다.

온라인과 오프라인 매장에서 동일한 상표의 상품을 놓고 100g·100ml·1개 등에 대한 평균 가격을 비교한 결과, 온라인이 오프라인보다 최대 20.7%까지 저렴한 경우도 있고, 반면 최대 45.2%까지 비싼 경우도 있었다.

오프라인 가격이 온라인 보다 더 싼 상품으로는 롯데 비엔나, 청정원 생된장 등이 있었다. 이들 제품은 오프라인 평균 가격이 각각 524원(45.2%), 157원(25.3%) 저렴했다.

반면, 온라인 가격이 오프라인보다 낮은 상품은 CJ 햇반(125원, 20.7%), 동원 리챔(305원, 20.5%), 프렌치 카페믹스(26원, 16.4%) 등이 있다.

이처럼 오프라인 매장 가격이 온라인과 비슷하거나 낮아진 이유는 오프라인 업체들이 온라인과 가격 경쟁을 벌이면서 가격을 대폭 끌어내렸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소비자교육원은 “대형마트가 치열한 가격 경쟁을 통해 ‘1+1’이나 특가 행사 등을 수시로 진행하면서 온라인과 오프라인 간의 가격 차이를 줄이거나 역전한 경우도 있다”고 설명했다.

[사진제공=뉴시스]

[독자 제보] 스페셜경제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환영합니다.
중요성이 높다고 판단되는 긴급 제보나 사진 등을 저희 편집국으로 보내주시면
기사에 적극 반영토록 노력 하겠습니다. (speconomy@speconomy.com / 02-337-2113)

김다정 기자

92ddang@speconomy.com

산업부 김다정 기자입니다. 제약/의료/보건/병원/식품/유통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