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가로 폭로할 내용 있나”…김태우 “文다혜 제보도 많다”

신교근 기자 / 기사승인 : 2019-02-11 18:20:0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김태우 전 수사관이 11일 국회에서 열린 청와대 특별감찰반 진상조사단 회의에 참석해 발언을 하고 있다.
 

[스페셜경제=신교근 인턴기자] 자유한국당은 11일 국회에서 ‘청와대 특별감찰반 진상조사단’ 회의를 열고 김태우 전 특별감찰반 수사관이 참석한 자리에서 김 전 수사관이 공익제보자로 인정받도록 국민권익위원회에 촉구키로 했다.


김 전 수사관은 이날 회의에서 전날 폭로한 ‘이인걸 전 청와대 특감반장이 드루킹 김동원 씨가 특검에 제출한 USB에 대해 알아보라고 지시했다’는 내용에 대해서도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전 수사관은 당 주최 회의 직후 취재진의 ‘추가로 폭로할 내용이 있느냐’는 질문에 “(문재인 대통령의 딸)문다혜씨 건은 저한테 제보가 많이 들어온다”고 답해 모두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앞서 곽상도 한국당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의 딸 다혜 씨 부부의 동남아 이주 사실을 거론하며 다혜 씨 남편 서모 씨의 회사자금 횡령·유용 의혹을 주장했다.


이번 회의를 주최한 청와대 특별감찰반 진상조사단장인 김도읍 의원은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국민권익위가 김 전 수사관에 대한 공익제보자 지위를 빨리 인정하고 보호하도록 조취를 취해야 한다”며 “지난달 8일에 신청했는데도 여전히 결정을 내리지 않고 있어 납득할 수 없다”고 말했다.


한편, 김 수사관은 이날 한국당 회의에 참석한 이유에 대해 “언론이든 어디든 내 의견을 공표할 수 있는 곳에서는 (어디든지 참석)할 것”이라고 말해 앞으로의 행보를 암시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교근 기자
  • 신교근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취재2팀 소속/정치부 담당/신교근 기자입니다. 자유, 진실, 감각을 모토로 구독자 여러분들께 생수같은 기사만을 전달해 드리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