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文정부·민주당, 걸핏하면 촛불민심 들먹여…‘총선심판’과 ‘정권교체’로 나타날 것”

신교근 기자 / 기사승인 : 2019-02-11 17:31:2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자유한국당 대표에 출마한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지난 9일 경북 구미시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를 방문, 추모관에서 참배를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대표에 출마한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지난 9일 경북 구미시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를 방문, 추모관에서 참배를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스페셜경제=신교근 인턴기자] 자유한국당 유력 당권 주자인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자신의 SNS에 문재인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을 강력 비판해 본격적인 ‘정치인 황교안’의 면모를 알렸다.


황 전 총리는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재인정권의 오만함, 더 이상 볼 수가 없습니다>라는 글을 올리며 “문재인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을 보면, 인내심의 한계를 느낀다”며 서두를 던졌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의 지지율과 민주당의 지지율은 곤두박질 쳤다. 그런데도 걸핏하면 촛불민심을 들먹인다”고 이같이 말했다.


황 전 총리는 “촛불을 든 국민들은 대한민국을 바로 잡기 위한 염원으로 거리에 나선 것”이라며 “문재인 정부를 위해 나선 것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우리 국민은 이제 분노하고 계신다”며 “이 분노는 ‘총선심판’과 ‘정권교체’로 나타날 것”이라고 강조했다.


황 전 총리는 “온 국민이 경악하고 탄식을 해도,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은)무엇이 잘못됐는지를 모르는 것 같다”며 “사사건건 ‘적폐’ 운운하면서도, 자신들이 이미 ‘적폐’가 되고 있다는 사실은 모른다”고 꼬집었다.


아울러 “굳건한 법치와 성숙한 시민의식 없이는 선진적인 대한민국을 만들 수 없다”며 “한국당을 국민의 신뢰받는 정당으로 혁신하여 ‘더 나은 대한민국’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교근 기자
  • 신교근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취재2팀 소속/정치부 담당/신교근 기자입니다. 자유, 진실, 감각을 모토로 구독자 여러분들께 생수같은 기사만을 전달해 드리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