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2차 북미회담은 중대한 전환점…한반도 평화체제 진전 기대”
文 대통령 “2차 북미회담은 중대한 전환점…한반도 평화체제 진전 기대”
  • 김수영 기자
  • 승인 2019.02.11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페셜경제=김수영 인턴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2차 북미정상회담 일정이 확정된 것과 관련해 “이번 회담이 한반도를 적대와 분쟁의 냉전지대에서 평화와 번영의 터전으로 바꿔놓는 역사적 회담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 여민1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지난해부터 시작된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의 일대진전이다. 우리에게는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 시대가 한층 더 가까워진 것”이라며 이같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아직도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프로세스가 과연 잘될까라는 의구심이 적지 않은 것이 현실이다. 심지어 적대와 분쟁의 시대가 계속되기를 바라는 듯한 세력도 적지 않다”며 “그러나 남북미 정상들이 흔들림 없이 그 길을 걸어가고 있는 것은 역사가 가야 할 방향에 대한 강력한 믿음이 있기 때문”이라 말했다.

그러면서 “특히 전례 없는 과감한 외교적 노력으로 70년의 깊은 불신의 바다를 건너고 있는 미국과 북한 두 지도자의 결단에 경의를 표한다”고도 덧붙였다.

이어 “1차 북미정상회담은 그 자체만으로도 세계사에 뚜렷한 이정표를 남긴 역사적 위업이었다. 이번 2차 회담은 여기서 한걸음 더 나아가게 될 것”이라며 “이미 큰 원칙에 합의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새로운 북미관계, 한반도 평화체제를 보다 구체적이고 가시적으로 진전시키는 중대한 전환점이 될 것이라 기대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우리 미래는 흔들리지 않는 굳건한 평화 위에 있다. 분단 이후 처음 맞이한 이 기회를 살리는 것이 전쟁의 위협에서 완전히 벗어나 평화가 경제가 되는 우리 미래를 키우는 일”이라 주장했다.

아울러 “우리가 불과 1년 전까지만 해도 상상하기 어려웠던 변화의 한 가운데 있는 것은 결코 우연이 아니다. 평화가 옳은 길이고 우리 의지가 그 길과 만났기 때문에 가능했다”며 “간절한 의지와 노력이 있었기에 남들이 꿈처럼 여겼던 구상을 지금까지 하나하나 실현해낼 수 있었다”고 평가했다.

또 “정부는 그 과정에서 남북 간 대화와 소통의 채널을 항상 열어두면서 한미 공조를 긴밀히 해왔다. 지금 한반도에서 일어나고 있는 세계사적 대전환에서 우리가 가장 중요한 당사자임을 생각하며 국민들께서, 정치권에서도 크게 마음을 모아주시기를 당부 드린다”고 전했다.

<사진출처 청와대>

[독자 제보] 스페셜경제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환영합니다.
중요성이 높다고 판단되는 긴급 제보나 사진 등을 저희 편집국으로 보내주시면
기사에 적극 반영토록 노력 하겠습니다. (speconomy@speconomy.com / 02-337-2113)

김수영 기자

brumaire25s@speconomy.com

스페셜경제 정치부에서 여당, 청와대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