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 같은당 의원 향한 일침…“민주주의 상징 5·18 부정은 의견표출이 아닌 역사왜곡”

김수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02-11 14:32:4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김무성 자유한국당 전 대표(오른쪽)
김무성 자유한국당 전 대표(오른쪽)

[스페셜경제=김수영 인턴기자] 자유한국당 이종명·김순례 의원이 5·18 광주민주화운동을 폄훼하는 ‘막말’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김무성 전 한국당 대표가 이와 관련해 11일 입을 열었다.


김 전 대표는 이날 오후 입장문을 통해 “5·18 광주민주화운동은 누가 뭐래도 대한민국 민주주의를 상징하며 역사적 평가와 기록이 완성된 진실이다. 5·18은 그 당시 민주주의를 위한 시위와 신군부의 과잉진압 등이 교차하며 상황을 악화시킴에 따라 발생했던 우리 역사의 아픔이자 비극이었다”고 평가했다.


그는 “지금 일부 인사는 39년 전 일어난 광주민주화운동과 관련해 전혀 근거도 없는 ‘북한군 600명 침투설’을 퍼뜨리고 있다. 그들은 자신들의 황당무계한 주장을 입증하는 어떤 증거도 갖고 있지 못하면서 국민들을 분열시키고 우리 사회를 멍들게 하고 있다”면서 “북한군 침투설이 사실이라면 법정에서 역사적 단죄를 당한 신군부 세력들이나 군 차원에서 적극 대응에 나섰겠지만 지금까지 그런 일은 전혀 일어나지 않았다. 북한 침투설을 계속 제기하는 것은 이 땅의 민주화 세력과 보수 애국세력을 조롱거리로 만들고 우리 국군을 크게 모독하는 일”이라 비판했다.


김 전 대표는 이어 “역사적 평가가 끝난 5·18을 부정하는 것은 의견 표출이 아니라 역사 왜곡이나 금도를 넘어서는 것임을 말씀드린다. 이런 차원에서 한국당 일부 의원들의 5·18 민주화운동에 대한 발언은 크게 잘못된 것”이라며 “이번 발언은 한국당이 지향하는 자유민주주의 가치에 전혀 부합하지 않으며 역사의 진실을 외면한 억지주장”이라고도 지적했다.


이어 김 전 대표는 자유한국당의 ‘뿌리’에 대해 설명하며 말을 이었다.


그는 “한국당은 민주자유당과 문민정부(김영삼 정부)를 그 뿌리로 두고 있고, 지난 1993년 문민정부는 5·18 광주민주화운동의 연장선상에 있는 정부라 선언했다. 문민정부는 5·18 민주묘역을 4년에 걸쳐 조성한 뒤 국립묘지로 승격시키는 동시에 5·18 특별법을 제정해 신군부 세력에게 죄를 물으며 과거사를 정리하고 5·18을 국가기념일로 지정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일부 의원들의 발언은 ‘정의와 진실’을 위한 한국당의 역사와 여러 가지 노력을 부정하는 것”이라며 “일부 의원들의 발언이 한국당의 미래를 망치고 국민들로부터 외면 받도록 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김 전 대표는 “정치인에게 주어진 최고의 책무는 국민통합과 나라발전”이라며 “국민을 분열시키고 역사의 가슴 아픈 비극에 더 큰 상처를 내는 언행은 정치인이라면 절대 해서는 안 될 것”이라고도 전했다.


아울러 “5·18 민주정신은 오늘날 상생과 통합의 정신이 돼야 한다. 상생과 통합이야말로 ‘함께 살아가는 포용적 보수’를 지향하는 우파 보수정치가 갈 길”이라며 “최근 일어난 상황에 대해 크게 유감을 표하며, 해당 의원들이 결자해지의 자세로 국민들의 마음을 풀어줄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한국당 김진태·이종명 의원은 앞서 지난 8일 국회에서 ‘5·18 진상규명대국민공청회’를 주최하고 발제자로 지만원 씨를 초청해 5·18 관련 단체들로부터 거센 항의를 받은 바 있다. 지 씨는 최초로 ‘5·18 광주 북한군 개입설’을 공식 주장한 인물로 익히 알려져 있다.


또한 행사를 주최한 이종명 의원은 “사태가 발생하고 나서 ‘5·18 폭동’이라고 했는데 시간이 흘러 민주화운동으로 변질됐다”고 발언했고, 김순례 의원 또한 “종북 좌파들이 판을 치면서 5·18 유공자라는 괴물집단을 만들어내 우리 세금을 축내고 있다”고 거들며 논란의 불씨를 지폈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번 사안과 관련해 당론이 아니라며 선을 그었지만 논란의 불씨는 좀처럼 가라앉지 않았다. 민주당과 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정의당 등 야3당은 12일 김진태·김순례·이종명 의원의 의원직 제명을 추진하기로 뜻을 모았다.


<사진제공 뉴시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수영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