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orld War One Grenade Accidentally Shipped to Hong Kong From France

김동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02-11 09:18:4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Photo source : Wikimedia Commons]
[Photo source : Wikimedia Commons]


[스페셜경제= Dongsu Kim]A German world war one grenade has been found in a potato shipment from France to Hong Kong.


According to a report by the BBC, the hand grenade was found “among a delivery of potatoes shipped from France to a crisp factory in Hong Kong. Officials, who confirmed that it was, in fact, a grenade from world war one, said that although it was old, it still posed threat due to it being “in an unstable condition.”


Muddy and about three inches in length, the officials said that the unstable condition had eventually been detonated safely on site by a bomb disposal crew. The bomb disposal crew has had to use a method called the “high-pressure water firing technique.”


"All the information to date suggests that the grenade was imported from France together with the other potatoes," Superintendant Wong Ho-hon told reporters after the detonation.


The bomb had been shipped to the Calbee crisp-making factory in the easter Sai Kung district on Saturday morning. Before it came to Hong Kong’s shores, authorities believe that it had actually been buried in a potato farm in France when it was accidentally thrown in with the produce.


In a corresponding report by the South China Morning Post, Dave Macri, who knows all about these bombs because of his being a military historian, theorized that perhaps the bomb had actually only been dropped by soldiers going to war, instead of it being planted.


As bizarre as it is, though, this was not the first instance that Hong Kong authorities have had to defuse a situation involving war-era bombs. Just last year, Hong Kong authorities have had to deal with a “severely damaged” world war two bomb that was found in a construction site, just days after a first one had been found in the same week.



제1차 세계대전 당시 수류탄, 우연히 프랑스에서 홍콩으로 수송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프랑스에서 홍콩으로 감자를 수입하던 중 그 안에서 우연히 제 1차 세계 대전 당시의 수류탄이 발견됐다.


BBC의 보도에 따르면 이 수류탄은 프랑스에서 선적된 감자가 홍콩에 있는 감자칩 제조 공장으로 수송되던 도중 발견됐다. 조사에 따르면 이 수류탄은 제 1차 세계 대전 당시에 사용되던 것이라고 한다. 그러나 여전히 폭발 위험이 있어 주의해야 한다.


진흙 투성이이며 크기는 약 7cm인 이 수류탄을 발견한 관계자들은 즉시 당국에 신고했으며 폭발물 처리반이 도착해 해당 수류탄을 안전하게 해체했다. 폭발물 처리반은 '고압 물 분사 기술'을 사용해 수류탄을 처리했다.


현재까지 밝혀진 정보에 따르면 이 수류탄은 감자 상자에 섞여 프랑스에서부터 홍콩까지 수송됐다.


이 수류탄은 홍콩 사이 쿵 지역에 있는 칼비(Calbee)의 감자칩 공장으로 이동됐다. 당국은 프랑스의 감자 농장의 땅 속에 파묻혀 있던 수류탄이 우연히 발굴된 것으로 보고 있다.


사우스 차이나 모닝 포스트(South China Morning Post)가 발표한 바에 따르면 이 수류탄은 전쟁 당시 군인들이 일부러 던진 것이라기보다는 이동하다가 떨어뜨린 것일 가능성이 높다.


홍콩 당국이 다른 나라에서 건너 온 물건들 사이에서 폭발물을 발견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해에도 홍콩에서는 제 2차 세계 대전 당시의 폭탄을 발견했으며 이 폭탄은 심각하게 손상된 상태였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동수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