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ny Posts Steepest PlayStation 4 Sale Drop Since Successful 2015 Performance
Sony Posts Steepest PlayStation 4 Sale Drop Since Successful 2015 Performance
  • 김동수 기자
  • 승인 2019.02.10 1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Photo source : Wikimedia Commons]
[Photo source : Wikimedia Commons]

 

[스페셜경제= Dongsu Kim]The PlayStation 4 has suffered its steepest sale drop in over four years as Sony Corp. posts weaker profits, which led to the company consequently cutting annual revenue forecast.

In a report by Bloomberg, although PlayStation 4 has managed to sell past the 100 million units milestone it has set for the middle of 2019, it doesn’t mean that the company isn’t struggling with the sale of the console. As of late, Sony has announced that its priority has actually been keeping its “forecast for the games division of 310 billion yen”.

From an initial 8.7 trillion prediction, Sony has had to lower its outlook down to 8.5 trillion yen for the fiscal year through March, a direct effect of other components of the console, such as camera chips, and mobile handsets, falling in demand as well.

Sony has also had to deal with the reality that the weak revenue has also driven the investors to cut their own expectations for the sales, with Goldman Sachs Group Inc. and Nomura Holdings Inc. slashing price targets on Sony’s stock.

This has long changed into other goals involving making sure that the next-generation console is timed just right.

The new console could do very well, theoretically, if it had roughly the same software lineup as it did last year, which involved heavy hitter game titles such as God of War, Spider-Man, and Red Dead Redemption 2.

Damian Thong, analyst at Macquarie Group Ltd., said that the move that Sony Corp. could take was to actually keep to the wall for a while, observe the situation and assess the risks that the company could face in this new fiscal year.

“Strong profits from game software were offset by higher promotional and marketing costs aimed at driving PS4 volumes,” said Thong.

 

소니, "플레이스테이션 4 판매량, 2015년 이후 가장 큰폭으로 줄어"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소니(Sony)의 게임 콘솔인 플레이스테이션 4의 판매량이 4년 만에 가장 가파른 감소세를 보였다. 이로 인해 회사는 연간 매출 예측을 줄였다.

블룸버그의 보고서에 따르면 소니는 2019년 중반까지 플레이스테이션 41억 대 판매를 목표치로 삼고 있었지만 판매량이 급격하게 줄어들면서 우선 순위를 게임 부문에 대한 전망 3,100억 엔(약 3조 1,600억 원)으로 유지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소니는 3월까지의 회계 연도 전망을 원래 8조 7,000억 엔이던 것에서 8조 5,000억 엔(약 87조 원)으로 낮춰야 했다. 카메라 칩과 모바일 핸드셋과 같은 콘솔의 다른 구성 요소 또한 수요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쳤다. 

소니의 수익이 약해짐에 따라 골드만삭스 그룹(Goldman Sachs Group)과 노무라 홀딩스(Nomura Holdings)가 소니 주식에 대한 가격 목표를 발표하면서 투자자들은 자신들의 기대치를 낮춰야 한다는 현실에 대처해야 했다.

또한 소니는 차세대 콘솔이 제 시간에 시장에 등장할 수 있는지 확인하는 등 다른 목표를 설정해야 했다.

소니가 선보일 새로운 콘솔이 '갓 오브 워'나 '스파이더 맨', '레드 데드 리뎀션 2' 등 인기 타이틀의 라인업을 그대로 유지한다면 이론적으로는 새로운 콘솔 또한 성공할 가능성이 높다.

매쿼리 그룹(Macquarie Group Ltd.)의 분석가 다미안 송은 "소니가 취할 수있는 조치는 잠시 멈춰 상황을 관찰하고 새로이 직면할 위험을 평가하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송은 "게임 소프트웨어의 강력한 이익은 플레이스테이션 4 판매량을 높이기 위한 홍보 및 마케팅 비용 증가로 상쇄됐다"고 덧붙였다.

[독자 제보] 스페셜경제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환영합니다.
중요성이 높다고 판단되는 긴급 제보나 사진 등을 저희 편집국으로 보내주시면
기사에 적극 반영토록 노력 하겠습니다. (speconomy@speconomy.com / 02-337-2113)

김동수 기자

ad.marketer09@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