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이해진?김택진?김범석 등 ‘벤처기업인’과 간담회

선다혜 기자 / 기사승인 : 2019-02-07 11:57:5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선다혜 기자]문재인 대통령이 설연휴 이후 첫 일정으로 벤처기업인들과 만나는 자리를 마련했다. 여기에는 이해진 네이버 글로벌투자책임자(GIO),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등 국내 대표 벤처?스타트업 기업인들이 참석한다.


7일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오후 2시 중소벤처기업 대표들을 청와대로 초청해 간담회를 진행한다.


지난달 간담회가 여성기업?벤처기업?창업기업 등 다양한 분야의 중소벤처기업1인 145명과 박성택 중소기업중앙회장 등 총 200여명이 참석했다면, 이번 간담회는 1세대 벤처인들과 기업 가치 1조원 이상 ‘유니콘 기업’ 대표 등 7명만 참석한다.


이 자리에 기업인들은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이해진 글로벌투자책임자, 서정선 마크로제 대표, 김범석 쿠팡 대표,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대표, 권오섭 L&P코스메틱 대표, 이승건 비바리퍼블리카 대표 등 7명이 참석한다.


정부에서는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 정태호 일자리수석비서관, 홍종학 벤처기업부 장관 등이 자리한다.


이번 간담회의 경우 문 대통령이 통상적으로 해오던 모두 발언이 없이 곧바로 기업인들과의 대화로 시작된다. 따라서 실질적이고 깊은 대화가 오고갈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간담회에서는 중소벤처기업 대표들이 현장에서 느끼는 애로 사항에 대한 건의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한편, 문 대통령은 향후에도 이러한 소규모 기업인들과의 간담회를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서 청와대 관계자들은 “2차 북미정상회담 결과에 따라서 상황이 변화되겠지만, 일단 국내에서는 열심히 경제 행보를 진행할 예정”이라며 “일정이 정해진 것은 없지만 논의 중에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선다혜 기자
  • 선다혜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 전반을 담당하고 있는 선다혜 기자입니다. 넓은 시각으로 객관적인 기사를 쓸 수 있는 기자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