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교통공사, 내진보강사업 '공법 선정부터 검증까지' 의혹?②
서울교통공사, 내진보강사업 '공법 선정부터 검증까지' 의혹?②
  • 선다혜 기자
  • 승인 2019.02.11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가위원’ 소속 학회가 입찰에 참여?

[스페셜경제=선다혜 기자]지난해 서울시 행정감사에서 경만선 시의원은 서울교통공사 내진보강사업과 관련한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따르면 같은해 7월 서울교통공사는 내진보강사업 설계 및 시설물 검증에 대한 연구용역 수주를 추진했다.

수주규모는 3억 3500만원으로, 기간은 2018년 8월 14일부터 2019년 6월 19일까지 약 1년 정도 소요되는 시간이었다.

이 연구용역의 목적은 그동안 진행됐던 지하철 내진보강 공법의 설계와 시공이 제대로 이뤄졌는지 검증하는 것이다. 하지만 이 연구용역을 두고 ‘서울시 행정감사’에서 의혹이 불거지면서 이목이 집중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스페셜경제>는 서울교통공사의 내진보강사업을 둘러싸고 불거진 의혹에 대해서 살펴보기로 했다.

 

'제안서 평가위원' 7명 중 2명  '특정학회' 임원
교통공사 "무작위로 추첨한 순위로 선정된 것"

서울교통공사는 연구용역 수주를 추진하기 이전에, 업체를 평가할 수 있는 ‘제안서 평가위원회’를 구성했다. 이를 구성하기 위해서 같은 해 6월 평가위원회 예비 후보자 21명을 선정했다. 여기서 경 의원이 의혹을 제기한 부분은 21명 가운데 4명이  ‘한국터널지하공간학회’ 임원들이 포함돼 있었다는 점이었다. 

4명 가운데 2명은 학회 전담이사인 K씨와 S씨였고, 나머지 2명은 학회 이사인 Y씨와 또 다른  K씨였다. 이후 최종 선정된 평가위원 7명 가운데 한국터널지하공간학회 전담 이사인 K씨와 S씨가 포함됐다. 이런 가운데 한국터널지하공간학회 ‘연구 용역 입찰’에 참여했다.

당시 서울시의회 행정감사에 참석했던 경 의원은 “(평가위원) K씨가 학회가 선정이 되지 않을까봐 내용을 약간 수정한 부분이 있다. 처음엔 54점을 줬다가 57점으로 고쳤다”면서 “수많은 입찰 경험이 있는 교통공사가 특정업체가 입찰에 참가한 사업 제안서 평가에 해당 업체 임원을 ‘평가위원’으로 참여할 수 있게 한 것은 단순한 실수로 보기 어렵다”고 비판했다.

이와 관련해서 서울교통공사 측은 <본지>와의 취재에서 “제안서평가 위원 선정은 구매조달처 주관으로 예비위원 후보자(3배수) 명단에서 입찰 참여 업체가 무작위로 추첨한 순위로 선정된 것이며, 또한 본 용역의 경우 입찰 업체를 명기하지 않은 블라인드 평가 방식으로 외부 청렴옴브즈만의 입회하에 시행되었다”고 해명했다.

블라인드 평가였기 때문에 참여한 위원들의 경우 소속 학회의 입찰참여 사실을 알 수가 없었다는 것이다.

특정 학교 라인이 독점?

이 뿐만 아니라 경 의원은 내진공법 사업을 맡을 ‘업체 입찰’부터 ‘보강 사업의 심의와 검증’에 이르기까지 내진공법 사업에 B학교 라인이 독점하고 있다 점에 초점을 맞췄다. 경 의원은 1차‧2차 특정공법 심의위원회에서도 B 대학교 출시 많이 포함돼 있다는 것이 영향을 미쳤다는 것이다.     

경 의원은 “1차 특정 공법 심의위원회는 내부 심의위원으로 B 대학원 박사과정을 밟고 있는 서울교통공사 J팀장이, 2차 특정공법 심의위원회에는 외부 심의위원 B대학교 J교수가 포함돼 있다”고 밝혔다.

경 의원은 J 팀장 외에도 서울교통공사 내진보강사업 주요 간부들 중에서 B대 석‧박사 과정에 진학한 인사들이 많았다고 주장했다. 이를 살펴보면 2차 특정공법 심의에서 J교수가 외부 위원을 맡을 당시, 주무 부서장인 K 토목처장이 B학교에서 박사 과정을 밟고 있었다.

더욱이 2차 특정공법 심의 외부 위원이었던 J 교수는 학회 회원이면서 ‘검증 연구용역 책임연구원’으로 사업으로 참여했다. 따라서 경 의원은 ‘서울교통공사-B대학교-학회’ 연결고리가 완성됐다고 봤다.

하지만 서울교통공사는 이러한 의혹에 대해서도 “공개 입찰을 통한 협상에 의한 계약방식에 의해서 학회와 계약이 이뤄진 것이며, B 대학교와 공사는 M.O.U 체결기관으로서 학비지원 등의 혜택이 있어 많은 직원들이 재학 중에 있으나 특혜 의혹을 없애기 위하여 입찰제안서 평가관련 업무에 재학중인 직원을 배제시킨 상태에서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내진보강산업 연구용역’ 일시 중단…왜?

서울교통공사의 연구용역은 감사원의 감사 결과에 따라서 그동안 수행된 내진보강사업 공법에 대한 검증을 하는 것이. 여기서 검증대상인 ‘1‧2차 특정공법 심의위원회’ J 교수가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학회가 용역업체로 선정되면서 논란이 시작된 것이다.  

이에 대해서는 경 의원은 “무언가 조직적으로 은폐되어 있고 서울교통공사 특정 임직원과 B대학교 그리고 한국터널지하공간학회가 유착되어 있었다는 볼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현재 서울교통공사의 연구용역은 일시적으로 중단된 상황이다. 국정감사 및 서울시의회 행정감사 등에서 의혹이 제기됨에 따라서 용역을 중단하고, 심사 결과에 따라서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사진제공 네이버 뉴스사진 캡쳐>

[독자 제보] 스페셜경제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환영합니다.
중요성이 높다고 판단되는 긴급 제보나 사진 등을 저희 편집국으로 보내주시면
기사에 적극 반영토록 노력 하겠습니다. (speconomy@speconomy.com / 02-337-2113)

선다혜 기자

a40662@speconomy.com

산업 전반을 담당하고 있는 선다혜 기자입니다. 넓은 시각으로 객관적인 기사를 쓸 수 있는 기자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