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웅, ‘동승자 논란’ 손석희 겨냥…“비열하고 졸렬해…구순 노모 건강 잘 챙기길”

신교근 기자 / 기사승인 : 2019-01-31 09:35:3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왼쪽)라이언앤폭스 대표 김웅 프리랜서 기자(출처=라이언앤폭스 홈페이지 캡쳐)와 (오른쪽)손석희 JTBC 대표이사 사장(출처=JTBC 유튜브 채널 'JTBC News' 캡쳐)
(왼쪽)라이언앤폭스 대표 김웅 프리랜서 기자(출처=라이언앤폭스 홈페이지 캡쳐)와 (오른쪽)손석희 JTBC 대표이사 사장(출처=JTBC 유튜브 채널 'JTBC News' 캡쳐)

[스페셜경제=신교근 인턴기자] 최근 ‘뺑소니·폭행·동승자’ 의혹을 받고 있는 손석희 JTBC 대표이사 사장에 대해 라이언앤폭스 김웅 프리랜서 기자는 31일 “당신이 일으킨 모든 사건은 스튜디오 밖에서 발생했다는 사실을 기억하시라”고 입장을 밝혔다.


김웅 기자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당신(손 사장)이 적시한 저에 대한 혐의가 참으로 비열하고 졸렬하더라. 굳이 여기선 다시 언급하지 않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기자는 “저를 파렴치한 인간으로 매도했던 바로 그 (JTBC)뉴스룸 앵커브리핑에서 폭행사실을 인정하고 사과하면 모든 것을 용서하겠다”라며 “(사과한다면)저를 무고한 일에 대해서도 죄를 묻지 않겠다”고 피력했다.


그러면서 “우리 사회 보수의 가치가 그러하듯, 진보의 가치 또한 뉴스 앵커 한 명에게 의존하지 않는다”며 “당신 하나로 인해 탁해져서도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손 사장님, 스튜디오에서는 당신이 제왕일지 몰라도 현장에서는 후배 취재기자들의 예봉을 당해낼 수 없다”며 “(부디)구순 노모 건강 잘 챙기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교근 기자
  • 신교근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취재2팀 소속/정치부 담당/신교근 기자입니다. 자유, 진실, 감각을 모토로 구독자 여러분들께 생수같은 기사만을 전달해 드리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