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ina Calls Economic Slowdown Fears “Overblown”

김동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01-30 16:18:1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Photo source : Wikimedia Commons]
[Photo source : Wikimedia Commons]


[스페셜경제= Dongsu Kim]Vice President Wang Qishan, at his World Economic Forum speech, urged those in attendance not to put too much thought on the economic slowdown, saying that it is all but “overblown.”


Wang said Wednesday that despite the fears that China itself is going through, they are determined to stay on the track of stimuli that they had outlined to try and uplift the economy, what with growth proving substantial. Wang did acknowledge headwinds in the 2019 fiscal year, but he is confident that even that won’t shatter China’s resolve to focus on long-term growth.


That resolve being dead set on long-term is what gave China the willpower to “rein in high levels of debt with the aim of putting the vast economy on more stable footing,” even as their economy is still sustaining damage from the tariffs initiated by the United States in the ongoing trade wars.


As reported by CNN, China’s 6.6% economic growth in 2018 is indicative of the country’s slowest past in the past three decades. Even though most have already considered that number to define China’s underperformance, Wang says it’s actually hardly a “low” number.


Even the Communist Party, the ruling political party in the Chinese society right now, supports the message that above speed, the important thing for the economy will still have to be “quality and efficiency” that can be expected from development.


Vice Chairman Fang Xinghai of the China Securities Regulatory Commission agrees with Wang on the matter of the 6.6% growth, saying that even though that number plunges to below the 6% mark, the result will not be as disastrous.


Chen Xingdong, though, chief China economist at the BNP Paribas, said Wednesday that China would still have to deal with a dramatic slowdown that will eventually intensify.



중국, "경제 침체 우려는 과장된 것"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중국의 국가부주석 왕치산이 세계 경제 포럼 연설에서 참석자들에게 "경기 침체에 너무 많은 생각을 기울이지 말아 달라. 모든 것은 지나치게 과장됐다"고 촉구했다.


왕치산은 중국 경제가 침체될 것이라는 두려움에도 불구하고 경제를 강화하기 위해 윤곽을 잡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2019년 회계 연도에 역풍이 분 것을 인정했지만 중국이 장기적인 성장에 집중하겠다는 결의를 깨뜨리지는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결의안은 중국이 미국과의 무역 전쟁 및 미국의 관세 정책으로 피해를 입더라도 방대한 경제를 보다 안정된 기반 위에 올릴 것을 다짐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CNN이 보도한 바에 따르면 2018년 중국의 경제 성장률은 6.6%로, 지난 30년 동안 중국의 경제 성장 중 가장 저조한 수준이다. 그러나 왕은 많은 사람들이 중국의 경기 침체를 우려하는 가운데, 이것이 실질적으로 낮은 수치라고 보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즉 현재 중국 사회는 예전처럼 폭발적인 경제 성장보다는 품질과 효율성을 높여 경제를 발전시키는 단계에 접어들었다는 것이다.


중국 증권 규제위원회의 팡 싱하이 부회장 또한 왕의 의견에 동의하며 6.6%의 성장률이 6%로 떨어지더라도 그것은 두려운 결과가 아닐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BNP 파리바(BNP Paribas)의 중국 수석 이코노미스트 첸 싱동은 중국이 극심한 경기 둔화에 대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동수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