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rbucks to Continue ‘Playing a Long Game’ in China, CEO Says

김동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01-30 16:16:1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Photo source : Wikimedia Commons]
[Photo source : Wikimedia Commons]


[스페셜경제= Dongsu Kim]Starbucks maintain positivity in the Chinese market amid escalating concern on the slow down of growth in Beijing's economy.


"We continue to play the long game in China," CEO Kevin Johnson told analysts during the company's quarterly conference call.


CNBC reports that earlier this month, Goldman Sachs forecasted that Starbucks will be the next firm to notify about the vulnerable sales in China. Tech giant Apple and fast-food leader McDonald's have already alerted investors of the weakening Chinese sales as the outcome of the country's slowing economy.


However, Starbucks said on Thursday that it still optimistic that it can pull through such macroeconomic conditions. The coffee giant has proven that it is capable of managing a shifting consumer and different economic conditions, said John Culver, president of international, channel development and global coffee & tea. This month marks Starbucks' 20th anniversary in the country.


Last year, the company disclosed a partnership deal with Alibaba, China's largest e-commerce platform, to rally up its digital and physical existence in the country. Addressing analysts, Culver said that he thinks Starbucks is in a good stance to pioneer delivery in China.


The coffee chain also predicts that its ties with Nestle, which currently distributes Starbucks products on a worldwide-scale, will be a huge opportunity for domestic coffee sales in the Asian giant.


Starbucks has increased the number of its branches in China by 18 percent to 3,700 stores within the first quarter of the year and is now currently operating within 158 cities. John said the new locations are "highly profitable" so far.


"I think we're very comfortable and confident in the strategy that we have in China," he said.


China is the coffee chain's fastest growing market. The country saw an advance of 1 percent for same-store sales in the first quarter, although transactions dropped by 2 percent.



스타벅스 CEO, "중국에서 긴 게임 지속할 것"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중국의 경제 성장이 둔화할 우려가 제기되는 가운데, 중국 스타벅스(Starbucks)는 여전히 긍정적인 전망을 보이고 있다.


케빈 존슨 CEO는 회사의 분기 별 컨퍼런스 콜 때 애널리스트들에게 "중국에서 장기간 게임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CNBC의 보도에 따르면 골드만 삭스(Goldman Sachs)는 이달 초 스타벅스가 중국 내의 판매가 취약해졌다고 발표하리라고 예상했다. 애플(Apple)이나 맥도날드(McDonald's) 같은 거대 기업들도 중국의 경제 둔화 때문에 판매가 약화됐다고 전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스타벅스는 이 상황을 긍정적으로 극복할 수 있다고 낙관했다. 이 회사는 변화하는 소비자 요구와 다양한 경제 여건에 유연하게 대처할 수 있다는 것이 스타벅스 국제 채널 개발 총괄 사장 존 컬버의 예상이다. 스타벅스는 이번 달에 중국 진출 20주년을 맞이했다.


지난 해 스타벅스는 중국에서 가장 큰 전자 상거래 플랫폼 알리바바(Alibaba)와 파트너십을 맺고 디지털 및 물리적 실무를 강화했다. 애널리스트 및 컬버는 스타벅스가 중국 내에서 배달 서비스를 실시한 것을 긍정적으로 바라봤다.


이 회사는 또한 전 세계적으로 스타벅스 제품을 유통하는 네슬레(Nestle)와의 제휴를 통해 또 다른 기회를 잡고 있다.


스타벅스는 현재 중국에서 3,700개의 매장을 158개 도시에서 운영 중이다. 새로 개설한 매장도 높은 수익성을 보이고 있다.


컬버는 "나는 우리가 중국에서 펼치는 전략에 매우 자신감이 있다"고 말했다.


한편 중국은 스타벅스가 가장 빠르게 성장한 시장이다. 지난 해 1사분기 매출은 2% 감소했지만 판매는 1% 증가했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동수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