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욱 의원보좌관 '언론에 비친 재난·안전 사고 현장과 안전수칙'
김종욱 의원보좌관 '언론에 비친 재난·안전 사고 현장과 안전수칙'
  • 선다혜 기자
  • 승인 2019.01.28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발 소 잃은 후에라도 외양간 고치는 세상이 왔으면 좋겠습니다”

[스페셜경제=선다혜 기자]김종욱(51세) 이완영 국회의원 보좌관이 ‘언론에 비친 재난·안전 사고현장과 안전수칙’이라는 제목의 책을 폈다. 

‘언론에 비친 재난·안전 사고현장과 안전수칙’은 지난 70여 년간 국내에서 발생한 주요 재난·안전 사고사례를 언론보도를 중심으로 총 정리한 도서다.

대한민국 역사 속에 발생했던 사회재난, 화재참사, 자연재해, 산업재해 등을 연도 별로 주요 개론과 신문기사 및 사진자료를 수록했다.

이를 위해 김종욱 보좌관은 지난 5년에 동안 편집 기간을 갖고 사건사고를 조사했으며, 자료를 수집하는 등 공을 들였다. 이러한 노력으로 이 책은 지난 70년의 각종 재난과 안전 사고사례를 언론보도, 보도사진을 통해 정리해 당시의 생생한 현장과 상황을 볼 수 있도록 시각화했다.

아울러 행정안전부에서 제공하는 각종 유형별 안전사고 대처법과 행동요령을 수록하고, 그 회응급처치 방법도 제공해 국민안전 예방에 도움이 될 수 잇도록 했다.

부록으로는 미국, 일본 등 해외 자연재해 사례와 UN 세계재난위험감소회의 행동원칙 ‘센다이 재난위험경감 강령’을 실어 지구 자연재난 문제도 포함했다.

저자 김종욱은 “재난이 나는 것을 100% 막을 수는 없지만 그것을 최소화하는 것은 우리의 몫”이라며 “실패를 최소화하는 방법은 과거의 경험에서 배우고 내일을 대비하는 것인 만큼 점점 잊히고 있는 사건들을 하나하나 살펴보는 것은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 책은 우리에게 뼈아픈 실패의 역사를 기록한 책”이라며 “전국 초중고교 교실 및 병원, 공공기관에 비치되어 이 책으로 말미암아 단 한건이라도 안전 사건·사고가 줄어드는데 도움이 됐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덧붙였다.

[독자 제보] 스페셜경제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환영합니다.
중요성이 높다고 판단되는 긴급 제보나 사진 등을 저희 편집국으로 보내주시면
기사에 적극 반영토록 노력 하겠습니다. (speconomy@speconomy.com / 02-337-2113)

선다혜 기자

a40662@speconomy.com

산업 전반을 담당하고 있는 선다혜 기자입니다. 넓은 시각으로 객관적인 기사를 쓸 수 있는 기자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