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출산 속 유년층 사교육비 나홀로 증가…“16세 1인당 사교육비 511만원”

윤성균 기자 / 기사승인 : 2019-01-23 18:10:0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기사 내용과 무관한 사진임


[스페셜경제=윤성균 기자]저출산 기조에 학생 수가 줄고 있지만 유년층 사교육비 지출은 대폭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공교육 관련 소비 지출은 증가세 둔화가 뚜렷해 가구당 사교육비 부담이 더 커질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통계청이 지난 22일 발표한 ‘2015년 국민 이전계정 개발 결과’에 따르면, 민간교육 소비는 2015년 53조4760억원으로 전년보다 0.1% 감소했다.


민간교육 소비는 완만한 감소세를 이어가고 있다. 2011년 3.6% 늘어난 이후 증가세가 둔화하다 2014년부터 마이너스 성장세로 전환했다.


하지만 유년층의 민간교육 소비는 오히려 대폭 증가했다. 2015년 유년층 민간교육 소비는 12조7840억원으로 전년보다 3.3%늘었다. 관련 통계가 집계된 이래로 가장 높은 증가율이다.


반면 15~64세의 민간교육 소비는 1.2% 감소했다. 2011년 6.6% 늘어난 뒤 꾸준히 증가 폭이 줄고 있다.


저출산 등 인구 구조 변화로 민간교육의 전체 소비는 줄고 있지만, 유년층의 민간교육 소비는 오히려 늘고 있는 모습이다. 저소득층 가정의 사교육비 부담이 우려되는 대목이다.


공공교육 소비(정부 지원)의 경우는 전년보다 2.8% 늘어난 53조6900억원으로 조사됐다.


공공교육 소비는 6~17세 연령대에서 집중적으로 발생했는데, 1인당 공공교육 소비는 10세가 929만원으로 가장 많았다.


공공교육 소비 증가율은 2011년 14.7%를 기록한 이후 2012년 7.2%, 2013년 4.7%, 2014년 6.3%로 둔화세를 보이고 있다.


한편, 통계청이 발표한 국민 이전계정은 소비와 노동소득 간 차이(생애주기 적자)가 정부 지원이나 부모 보조 등 공공?민간이전 등으로 어떻게 채워지는지를 연령별로 보여주는 거시 지표다.


(사진제공=뉴시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성균 기자
  • 윤성균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편집국 차장 겸 금융 팀장을 맡고 있는 윤성균 기자입니다. 알고 쓰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