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글로벌 성장 둔화 우려에 3대지수 모두 급락…다우 1.22%↓
뉴욕증시, 글로벌 성장 둔화 우려에 3대지수 모두 급락…다우 1.22%↓
  • 이인애 기자
  • 승인 2019.01.23 1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페셜경제=이인애 인턴기자]뉴욕증시 3대지수가 다시 떠오른 글로벌 경제 성장 둔화 우려로 급락 마감했다.

22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거래 대비 301.87포인트(1.22%) 내린 24,404.48로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 대비 37.81포인트(1.42%)하락한 2,632.90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36.87포인트(1.91%) 내린 7,020.36에 장을 마감했다.

전일 마틴 루터 킹 데이를 맞아 휴장해 이번 주 들어 처음 열린 시장은 주요지수가 급락하며 출발했다.

작년 중국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은 6.6%로 지난 1990년 이후 28년 만에 최저였던 것으로 나타났다.

국제통화기금(IMF)은 이 같은 중국 경기둔화와 미-중 갈등 상황 등의 이유로 3개월 만에 국제 경제성장 전망치를 다시 낮췄다.

IMF는 이번 해 국제경제성장률을 3.5%로 전망한 바 있다. 세 달 전에 제시한 수치보다 0.2%포인트 하락한 것이다. 지난해 7월 3.9%를 전망한 이후 전망치 하향조정이 지속되고 있다.

중국 시진핑 국가주석은 이날 ‘지방과 중앙 핵심 지도자 및 간부 세미나’에서 “정치, 이데올로기, 경제, 과학기술, 사회, 외부 환경, 당 건설 모든 면에서 중국은 위험에 직면했다”고 말하며 위기의식을 강조했다.

아울러 시 주석은 “우리는 ‘블랙스완’ 사건을 고도로 경계하고 ‘회색 코뿔소’ 사건을 철저히 예방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블랙스완’이란 발생할 확률이 극히 낮지만 일단 발생하면 엄청난 충격과 파급효과를 가져오는 사건, ‘회색 코뿔소’란 이미 보이는 위험요소들을 간과해 나타나는 파급력이 큰 위험을 말한다. 시 주석이 공개 연설에서 이 두 표현을 다, 직접 말한 것은 전에 없던 일이라 중국 경제에 빨간불이 켜졌음을 시사한다.

또한 시장은 미-중 관계 우려에도 주목했다.

최근 회복될 기미를 보이던 미-중 관계가 미국이 중국 화웨이를 기술탈취 혐의로 기소한다는 입장을 밝히면서 다시 긴장 상태를 이어가고 있어 투자심리를 위축하고 있다.

이날 미국 알루미늄 제조업체 ‘아르코닉’은 당초 회사를 매각하려던 계획을 철회한다고 밝혀 주가가 16% 급락했다. 실적 부진 우려를 사고 있는 ‘IBM’ 주가 역시 5% 이상 하락했다.

반면 엘리엇이 ‘이베이’에 기업가치 향상 방안을 제시하면서 해당 주가는 6.1%나 올랐다.

한편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장 대비 16.85% 떨어진 20.80로 나타나 불안한 경제상황에 반해 시장 심리는 평온한 수준으로 보인다.

 

[사진제공=뉴시스]

[독자 제보] 스페셜경제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환영합니다.
중요성이 높다고 판단되는 긴급 제보나 사진 등을 저희 편집국으로 보내주시면
기사에 적극 반영토록 노력 하겠습니다. (speconomy@speconomy.com / 02-337-2113)

이인애 기자

abcd2inae@speconomy.com

금융과 방산 2진을 맡고 있는 이인애 기자입니다. 항상 바른 기사만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