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에 아시아 각국 대책 마련 ‘인공강우·물대포·폭죽금지’

김봉주 기자 / 기사승인 : 2019-01-15 18:40:5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김봉주 인턴기자]아시아 각국에서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대책 마련에 골머리를 앓고 있다.


겨울이라는 계절적 특성 등으로 미세먼지·초미세먼지로 인한 피해가 커지면서다.


다만 미세먼지 저감의 근원적 해법보다는 경제활동 위축을 우려한 단기적·대증적 대책이 주를 이룬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주요 외신 등에 따르면, 태국 방콕은 15일 저녁부터 방콕 일대 상공에서 두 대의 항공기로 인공강우를 실시한다. 인공강우는 최소 18일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아울러 태국 공군은 산불진압용으로 주로 사용하는 BT-67 수송기의 진화용 장치를 개조해 산불소화제 대신 정화된 물을 하늘에서 분사할 계획이다. 이 수송기는 방콕 돈므앙 공항에 배치했다.


태국 공군 대변인은 “수송기 한 대당 약 3천 리터의 물을 분사할 수 있다. 물은 깨끗해서 시민들의 건강에 영향을 끼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14일에도 방콕 소방당국은 화재진압용으로 사용하는 초고압 물대포를 시청 앞에 설치해 하늘을 향해 물을 뿌린 바 있다.


매년 난방철 미세먼지로 유명한 중국 베이징의 공기 질은 지난 12일, 6단계 중 최악 등급(엄중오염)이었다.


베이징 시내 초미세먼지(PM -2.5) 시간당 농도는 한때 500㎍/㎥를 넘기기도 했다.


베이징시는 춘절(春節·설) 때마다 폭죽놀이로 대기오염이 더욱 심해진다고 보고 금년부터 폭죽 구입 실명제를 도입했다. 5환 도로 안쪽으로는 아예 폭죽 판매점이 들어서지 못하게 했으며, 폭죽 소매점도 80개에서 30개로 줄일 방침이다.


베이징과 가까운 톈진과 신도시 허베이성 슝안신구도 금년 춘제 때 폭죽 사용을 전면 금지시켰다.


세계 최악의 대기오염 도시로 불리는 인도 뉴델리시도 미세먼지 저감 대책을 강구하고 있다.


인도는 작년 10월 수도권(델리-NCR)에서 각각 차령 10년과 15년 이상된 경유·휘발유차의 운행을 전면 금지하라는 명령을 내렸다.


뉴델리 당국은 작년 말 파이프천연가스(PNG) 시설을 구비하지 않아 대기오염을 악화시키는 113개 산업시설에 가동중단 명령을 내리기도 했다.


인도 환경당국은 농부들의 논밭 태우기, 도심 빈민의 쓰레기 노천 소각 등에 대한 규제도 강화했다.


다만, 아시아 각국의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한 노력에도 불구하고 미세먼지 저감조치가 경제 활동에 영향을 미칠 우려 때문에 의미있는 결과를 내기 어렵다는 시각도 있다.


그린피스가 전월 초미세먼지에 관한 공식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8년 10~11월 베이징 초미세먼지 농도가 전년 동기보다 10% 올랐다고 발표했다.


로이터 통신도 중국 징진지 지역을 분석한 뒤 28개 도시의 작년 11월 평균 초미세먼지 농도가 90.8㎍/㎥로 47% 높아졌다고 보도했다.


2016년 동남아시아 주요 도시 중에서 두 번째로 공기 질이 나쁘다는 베트남 하노이는 2030년까지 시내 오토바이 운행을 전면 금지한다는 계획을 내놨지만, 경제적 현실성을 고려할 때 실현이 불가능하다는 시선이 지배적이다.


(사진제공=뉴시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봉주 기자
  • 김봉주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과 자동차 2진을 맡고 있는 김봉주 기자입니다. 나라와 부모님께 부끄럽지 않을 기자가 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