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dillac Will Be Releasing Their First Electric Car

김동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01-15 17:31:1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Photo source : 123RF]
[Photo source : 123RF]


[스페셜경제= Dongsu Kim] It seems like the electric car game is where most automakers are headed, as Cadillac announces that they will also be getting in the game of electric cars, unveiling the first electric vehicle in an event last Sunday.


In a report by the Detroit Free Press, the company said it will be teaming up with General Motors in designing and launching their electric vehicles. GM, on the other hand, seems pleased with the arrangement, as CEO Mary Barra that the two companies are committed to keeping Cadillac’s reputation for innovation.


Speaking to reporters at the event, Barra said that the move to EVs will reinforce Cadillac’s goal towards being the lead in innovation and technology. She adds that the new venture will “make Cadillac Cadillac again.”


GM already has an EV contribution to the sustainable cars department, their Chevrolet Bolt, but said that they had agreed to give Cadillac the reins because the collaboration will help their brand conquer the next level.


At the event in Detroit, Cadillac fostered a pretty decent amount of talk around its new EV addition, declining to add more than a picture which featured not a launch date or any further details. What the media does know, though, is that it’s GM’s first EV under development and that it will encompass “all-wheel, front-and-rear-wheel drive vehicles across the automakers four brands.”


GM is also not pulling out any stops for the project as it reveals that new features like drive units and battery cells will be added in the new line of EVs, features that GM has designed for maximum usability.


With the myriad of EVs flooding the market from different manufacturers, it seems only appropriate that GM and Cadillac would step up their carmaking game.


캐딜락, 전기 자동차 대열에 합류하다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 디트로이트 프리 프레스(Detroit Free Press)의 보도에 따르면, 캐딜락은 제너럴 모터스(General Motors, GM)와 지원 하에 전기 자동차를 설계하고 출시할 예정이다. 반면 GM의 CEO 메리 바라는 두 브랜드가 혁신에 관한 캐딜락의 명성을 유지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이번 합의에 만족한다는 의사를 밝혔다.


메리 바라는 이번 행사에서 기자단을 향해 “전기차로의 이전은 혁신과 기술의 선두주자가 되려는 캐딜락의 목표를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이 새로운 사업이 ”캐딜락을 다시 창조할 것“이라고도 덧붙였다.


GM은 이미 지속가능한 자동차 부문인 시보레 볼트(Chevrolet Bolt)를 통해 전기차에 시동을 걸었지만 보다 발전적인 사업 확장을 위해 캐딜락에게 주도권을 주기로 합의했다.


디트로이트 행사에서 캐딜락 측은 새로운 전기차에 관해 상당한 관심과 추측을 이끌어냈으나 출시일이나 세부사항을 특징으로 하지 않는 사진은 공개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언론은 GM에서 개발 중인 첫 번째 전기차이며 4개 브랜드의 ‘전륜 및 후륜 구동 차량’을 포괄할 것이라고 전했다.


GM은 드라이브 장치와 베터리 셀과 같은 기능이 새롭게 출시되는 전기차 라인에 추가될 것이며 최고 수준의 유용성을 보장할 것이라고 밝혔다.


다양한 전기차가 점차 인기를 얻고 있어 GM과 캐딜락 또한 전기차 시장에 뛰어든 것은 당연한 수순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동수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