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National Enquirer Says It Has Evidence of Jeff Bezos’ Affair That Led to His Divorce

김동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01-15 16:03:0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Photo source : Wikimedia Commons]
[Photo source : Wikimedia Commons]


[스페셜경제= Dongsu Kim]On top of the fact that Jeff Bezos and Mackenzie Bezos’ divorce will have a ripple effect over the business world, The National Enquirer also expressed desires of dipping in that drama, announcing that they are in possession of images of Jeff Bezos’ affair that they are planning to publish.


In a report by the Business Insider, The National Enquirer, a well-known celebrity gossip tabloid, said that it holds some incriminating evidence about Jeff Bezos’ infidelity, and that the person he had been having an affair with was former TV host Lauren Sanchez.


The Enquirer, who claimed that they had been investigating Bezos for four months now, added insult to injury when it announced that they are planning to release these images in public and that one of these images is even too indecent to go on print.


In addition to this alleged raunchy pictures of the two together, The Enquirer also said that they have evidence of “raunchy messages and erotic selfies -- including one steamy picture too explicit to print here”, a report from the tabloid read.


There is evidence of this relationship in other publications as The New York Post also made a report about Bezos and Sanchez’ involvement with each other. But unlike The Enquirer, Post was mum about whether or not this affair was what ultimately led to the Bezoses failing marriage, only that they had seemed to make the announcement precisely before anyone can release photos of Bezos and Sanchez and their alleged affair.


However, some observers who pointed out The National Enquirer’s connection to President Donald Trump said that the move could also be politically motivated. The reason being that Jeff Bezos is a known Trump critic.


This connection is what led journalists from other networks to question The Enquirer’s supposed findings, with MSNBC journalist Chris Hayes tweeting: "Given everything we know about how Pecker's National Enquirer has functioned as essentially an arm of Trumpworld, this prompts some questions."



아마존 CEO 제프 베조스 이혼, 원인은 베조스의 불륜?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전 세계가 아마존의 CEO 제프 베조스와 아내 맥켄지 베조스의 이혼에 따른 비즈니스 세계의 파급 효과에 주목하고 있다. 이혼의 원인은 제프 베조스의 불륜이며, 이에 따라 제프 베조스는 맥켄지에게 막대한 위자료를 지급하게 될 전망이다.


비즈니스 인사이더의 보고서에 따르면 유명인들의 가십을 다루는 타블로이드지가 제프 베조스의 불륜 증거를 포착했다. 그가 만난 사람은 전 TV 앵커인 로렌 산체스다.


4개월 동안 베조스를 추적한 신문사는 신문에 공개적으로 싣기에는 지나칠 정도의 사진까지 증거로 확보했다고 전했다.


베조스의 불륜 증거를 포착한 신문사 내셔널 인콰이어러는 "신문에 인쇄하기에는 지나치게 노골적인 사진을 포함해 여러 문자 메시지, 셀카사진 등을 입수했다"고 밝혔다.


또 다른 매체인 뉴욕 포스트도 제프 베조스와 로렌 산체스의 관계에 관한 증거를 포착해 기사를 작성한 바 있다. 다만 일각에서는 제프 베조스가 신문사에 공개될 불륜 사진과 앞다퉈 이혼을 발표한 것이라는 시각도 있다. 베조스 부부가 이미 별거 중이었기 때문이다.


또한 일부에서는 이런 움직임이 정치적인 동기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제프 베조스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비판적이기로 유명한 인물이며, 내셔널 인콰이어러는 트럼프 대통령과 밀착 관계에 있는 언론이기 때문이다.


다른 뉴스 네트워크의 저널리스트들은 "내셔널 인콰이어러의 보도 내용을 보고 트럼프와 인콰이어러의 연결성을 생각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하기도 했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동수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