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체육계 2차 피해 없도록 철저히 보호…어떤 억압·폭력도 정당화 될 수 없어”

김수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01-14 16:18:4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드러난 일 뿐 아니라 개연성 있는 범위까지 철저히 조사해야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스페셜경제=김수영 인턴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최근 체육계에서 연속으로 불거지는 폭력·성폭력 사건과 관련해 “드러난 일 뿐 아니라 개연성 있는 범위까지 철저히 조사 및 수사하고 엄중한 처벌이 이뤄져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모두발언을 통해 “최근 연이은 체육계 폭력·성폭력 증언은 스포츠 강국 대한민국의 화려한 모습 속 감춰져 온 우리의 부끄러운 모습”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외형의 성장을 따르지 못한 우리 내면의 후진성이기도 하다. 그동안 단편적으로 드러났음에도 근본적 개선을 하지 못했다”며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조사나 수사 과정에서 피해자들이 2차 피해를 보지 않도록 철저히 보호하는 것”이라 강조했다.


또 “그런 보장 하에 모든 피해자가 자신이나 후배들을 위해, 나아가 우리 사회 발전을 위해 용기 있게 피해를 털어놓을 수 있는 분위기를 만들어 달라”며 “체육계의 성적 지상주의, 엘리트 체육 위주 육성방식에 대해 전면 재검토하고 개선하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도 했다.


아울러 “체육은 자아실현과 자기 성장의 길이라야 하고 또 즐거운 일이라야 한다”며 “성적 향상을 위해 또는 국제대회 메달을 이유로 가해지는 어떤 억압과 폭력도 정당화될 수 없다는 점을 다시 한 번 강조하고 싶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학생선수들에게 학업보다 운동에 우선순위를 두도록 하고 있어 운동을 중단하게 되면 다른 길을 찾기가 쉽지 않다”며 “선수들이 출전, 진학, 취업 등 자신의 미래를 쥐고 있는 코치와 감독에게 절대 복종해야 하는 이유”라 지적했다.


이어 “체육계도 과거 자신들이 받았던 도제식 억압적 훈련방식을 대물림하거나 완전히 탈퇴하지 못한 측면은 없는지 되돌아봐야 한다”면서 “국민이 동의할 수 있는 쇄신책을 스스로 내놓아야 할 것”이라 덧붙였다.


<사진제공 뉴시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수영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