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릭남, "클로이 모레츠 SNS 연락 주고받아...바바라 팔빈과는 안해"
에릭남, "클로이 모레츠 SNS 연락 주고받아...바바라 팔빈과는 안해"
  • 김희진 기자
  • 승인 2019.01.13 03: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페셜경제=김희진 기사] 가수 에릭남이 해외 스타들과의 남다른 우정을 자랑한 모습이 눈길을 모으고 있다.

지난 11일 방송된 SBS 파워 FM '김영철의 파워 FM' 특별 초대석에 에릭남이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앞서 뛰어난 외국어 실력과 재치 있는 입담으로 할리우드 배우들과의 인터뷰를 도맡아 온 에릭남은 이날 해외 스타들과의 특별한 인연을 언급했다.

이날 김영철은 "에릭남이 한국어, 영어, 스페인어, 중국어 등 4개 국어를 한다고 들었다"라고 언급하자 에릭남은 "지금은 3.5개 국어다. 중국어 많이 까먹었다"라고 밝혀 감탄을 자아냈다.

김영철은 에릭남에게 "한국어 못 알아듣는 척 한 적 있냐"라고 묻자 에릭남은 "없지는 않다"라며 웃었다. 그러면서 에릭남은 "예능에서는 진짜 못 알아들을 때가 많았다"라고 밝혔다.

또한 이날 김영철은 에릭남이 할리우드 전문 리포터로 활약하며 알게 된 모델 바바라 팔빈, 배우 클로이 모레츠 등과 절친인 사실을 언급했다.

이에 에릭남은 "바바라 팔빈과는 요즘 연락을 안 하고 있다. 클로이 모레츠와는 SNS를 통해 연락을 주고받는다"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또 에릭남은 지난 '2018년 KBS 연예대상'에서 버라이어티 부문 신인상 수상에 대해서 "당시 많이 놀랐다. 주목받는 게 민망해서 빨리 내려오고 싶었다"며 "아직도 수상 소감을 못 보고 있다"라고 말했다.

[독자 제보] 스페셜경제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환영합니다.
중요성이 높다고 판단되는 긴급 제보나 사진 등을 저희 편집국으로 보내주시면
기사에 적극 반영토록 노력 하겠습니다. (speconomy@speconomy.com / 02-337-2113)

김희진 기자

SP002@sp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