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하하 부인 별 셋째 임신 근황 "입덧과의 사투, 에그타르트에 신났다"

김희진 기자 / 기사승인 : 2019-01-13 02:07:0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김희진 기사] '런닝맨' 하하의 부인 별의 셀피가 화제다.


가수 별은 지난 12일 SNS에 "입덧과의 사투로 힘든 나날이었다"면서 근황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어쩜 드림이 소울이 때도 (입덧이) 그리 심하더니, 세 번째인데도 절대 그냥 넘어가질 않는다"면서 입덧 고충을 토로했다.


이어 별은 "그나마 좀 먹어지는 게 빵 종류다. 그마저도 요즘은 영 안 먹히다가 바로 어제 녹화가 있어 나간 MBC 대기실에서 매니저 동생이 사다준 에그타르트! 갑자기 너무 맛있게 먹게 된 거 있죠. 아 기분 좋아. 신나"라며 "입덧 동지분들 뭘 먹으면 좀 낫던 가요. 같이 공유해요. 임산부 화이팅"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별은 하하와 지난 2012년 11월 30일 결혼식을 올렸다. 2013년 첫째 아들 드림 군과 2016년 둘째 아들 소울 군을 얻은 하하와 결혼한 별은 최근 셋째 임신 12주에 접어들었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