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의시도' 마이크로닷·산체스, 한국에서 계속 활동하기 원하나…피해자와 극비리에 만나
'합의시도' 마이크로닷·산체스, 한국에서 계속 활동하기 원하나…피해자와 극비리에 만나
  • 김희진 기자
  • 승인 2019.01.13 03: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페셜경제=김희진 기사] 래퍼 마이크로닷(신재호)이 피해자들과 극비리에 합의를 시도했다는 소식에 대중들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지난 11일 SBS funE 보도에 따르면 마이크로닷은 측근을 통해 "피해자와 합의 의사가 있으며, 향후 마이크로닷과 산체스 형제가 한국 활동을 하고 싶어 하기 때문에 더 늦기 전에 합의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합의 조건은 20년 전 채무에 대한 원금 변제로 전해져 이목을 끌었다.

이에 피해자들은 "IMF 시기에 수천에서 수억원 씩을 빌리고 사라졌다가 20년이 흐른 뒤 나타나서 원금을 갚겠다고 하니 황당하지 않을 수 없다. 뒤늦었지만 한국에 와서 피해자들에게 성의 있는 사과를 하고 책임 있는 변제 의지를 보이는 게 사람의 도리가 아니겠는가"라고 밝혔다.

한편 마이크로닷·산체스의 부모는 지난 1998년 충북 제천의 한 마을에서 목장을 운영하다가 주민·지인 등에게 진 수십억 원대 빚을 갚지 않고 뉴질랜드로 도피한 의혹을 받은 바 있다.

[독자 제보] 스페셜경제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환영합니다.
중요성이 높다고 판단되는 긴급 제보나 사진 등을 저희 편집국으로 보내주시면
기사에 적극 반영토록 노력 하겠습니다. (speconomy@speconomy.com / 02-337-2113)

김희진 기자

SP002@sp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