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정한 주인에 버려진 고양이, 한 달 넘게 빈 원룸에 방치…탈진 상태 구조
무정한 주인에 버려진 고양이, 한 달 넘게 빈 원룸에 방치…탈진 상태 구조
  • 이인애 기자
  • 승인 2019.01.13 1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페셜경제]원룸에 버려진 채 홀로 1개월가량 방치된 고양이가 구조됐다. 동물보호단체는 이사를 가면서 고양이를 버려두고 간 것으로 보고 주인을 동물학대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

부산 동래경찰서는 11일 부산동물사랑길고양이보호연대가 30대 남성 A씨를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고발했다고 전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해 12월 초 자신이 살던 동래구의 원룸에 기르던 고양이를 버리고 다른 지역으로 이사를 간 혐의를 받고 있다.

원룸의 빈 방에서 고양이 울음소리가 들린다는 제보를 받고 출동한 동물보호단체는 탈진상태에 이른 고양이를 구조했다.

아울러 동물보호단체는 A씨를 동물학대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

경찰은 A씨를 소환해 정확한 경위 등을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사진제공=뉴시스]

[독자 제보] 스페셜경제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환영합니다.
중요성이 높다고 판단되는 긴급 제보나 사진 등을 저희 편집국으로 보내주시면
기사에 적극 반영토록 노력 하겠습니다. (speconomy@speconomy.com / 02-337-2113)

이인애 기자

abcd2inae@speconomy.com

금융과 방산 2진을 맡고 있는 이인애 기자입니다. 항상 바른 기사만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