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계 행사에 초대받지 못하는 전경련…정부의 거리두기 계속되나?

윤성균 기자 / 기사승인 : 2019-01-11 17:40:1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윤성균 기자]새해 들어서도 여러 경제단체장 행사에서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의 이름을 찾아볼 수 없다. 정부와 여당의 전경련 거리두기가 계속되고 있기 때문이다.


11일 재계에 따르면, 전경련은 전날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더 잘 사는 대한민국을 위한 더불어민주당-경제단체장 신년간담회’에 초청받지 못했다.


이 행사는 여당과 경제계의 신년회 성격을 가진 자리로, 민주당 원내지도부와 주요 경제단체장이 참석했다.


경제계에서는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 박성택 중소기업중앙회 회장, 강호갑 한국중견기업연합회 회장 등이 참석했다.


앞서 지난 2일 중기중앙회에서 열린 청와대 신년회 행사에도 전경련은 초청받지 못했다.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청와대 신년회에 초청받지 못한 셈이다.


이번 청와대 신년회는 중기중앙회에서 열린 점도 특색 있었고, 삼성?현대차?SK?LG 등 4대 그룹 총수가 한자리에 모이면서 화제를 모았다. 대한상의를 비롯한 주요 경제단체장들도 초청을 받았지만, 전경련은 목록에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1961년 고 이병철 삼성그룹 회장의 주도로 탄생한 전경련은 대한상의, 한국무역협회, 중기중앙회, 경총과 함께 경제5단체로 불리며 재계 맏형 역할을 맡아왔다.


하지만 지난 국정농단 사태에 연루되면서 위상이 추락했고, 삼성?현대차?SK?LG 등 4대 그룹이 회원사에서 탈퇴하면서 재계 대표 단체로서 기능도 상실했다.


2017년 문재인 정부는 일자리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일자리 위원회를 설치했지만, 유관기관인 전경련은 포함되지 못했다. 또 청와대와 재계와의 협상기구로서 전경련 대신 대한상의가 그 역할을 도맡게 되었다.


지난해 9월 제3차 남북정상회담 수행원 명단에도 전경련 이름이 빠지면서, 이른바 ‘전경련 패싱’이 부각되기도 했다.


정부의 경제 정책 기조가 바뀌면서 정부와 재계 사이에 훈풍이 불고 있지만, 전경련과의 거리두기는 계속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재계 관계자는 “국정농단 사태에 연루되면서 전경련의 위상과 기능이 크게 약화된 것이 사실”이라며 “적폐청산을 앞세운 문재인 정부가 전경련을 재계 대표기관으로 인정하기까지는 시간이 더 걸릴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성균 기자
  • 윤성균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윤성균 기자입니다. 조선/철강/중화학/제약/교육을 담당하고 있으며, 영상을 제작하고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