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관방, “문 대통령 비판은 日에 책임 전가하는 것”

김봉주 기자 / 기사승인 : 2019-01-11 17:15:3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김봉주 인턴기자]일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한국 대법원 강제동원 문제에 대한 문 대통령의 비판에 “매우 유감”이라고 밝혔다.


주요 외신 등에 따르면, 스가 장관은 11일 정례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이 전일 회견에서 일본을 비판한 것에 대해 어떻게 받아들이느냐는 질문에 “이번 문 대통령의 발언은 한국 측 책임을 전가하는 것으로 매우 유감”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작년 한국 대법원이 (강제동원 배상) 판결을 확정하는 시점에서 한국 측에 의한 협정 위반 사태가 발생했다”며 “협정 위반 상태를 재검토해야 하고, 그 책임을 져야 하는 것도 당연히 한국의 몫이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그런데도 한국 정부가 현재까지 구체적인 조처를 하지 않고 있다”면서 “원고 측에 의해 압류 움직임이 진행되는 것은 아주 심각한 일”이라고 비난했다.


스가 장관은 일본이 요청한 한일청구권 협정에 의한 2개국 협의에 대해서 “한국 측이 성의를 갖고 응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요구를 받아들일 것을 촉구했다.


그는 이어 “향후 상황을 보며 어떤 시점에 무엇을 할지 검토할 것”이라고 향후 조치를 전망했다. 다만, 구체적인 방안에 관해서는 언급하기를 꺼렸다.


(사진제공=뉴시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봉주 기자
  • 김봉주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과 자동차 2진을 맡고 있는 김봉주 기자입니다. 나라와 부모님께 부끄럽지 않을 기자가 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