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세홍 GS칼텍스 사장, 취임 후 첫 ‘현장경영’…“현장에서 답 구해”

윤성균 기자 / 기사승인 : 2019-01-11 15:36:1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GS칼텍스 허세홍 사장(왼쪽에서 두번째)이 10일 대전 기술연구소를 방문하여 연구설비를 둘러보며 임직원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GS칼텍스 허세홍 사장(왼쪽에서 두번째)이 10일 대전 기술연구소를 방문하여 연구설비를 둘러보며 임직원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스페셜경제=윤성균 기자]허세홍 GS칼텍스 사장은 기술연구소와 여수 공장을 찾아 현장 경영 행보에 나섰다. 허 사장은 신년사를 통해 “소통과 공감, 현장의 중요성을 기억해달라”고 당부한 바 있다.


11일 GS칼텍스에 따르면 허 사장은 전날 대전 기술연구소를 방문해 연구원과 소통한 데 이어 이날 여수공장을 방문해 현장 경영을 이어갔다.


허 사장은 기술연구소 연구원들에게 “기술연구소가 회사 경영기조인 ‘사업경쟁력 강화 및 신규 포트폴리오 구축’ 달성을 위한 올레핀생산시설(MFC) 프로젝트의 성공적인 완수에 적극적으로 기여해 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고부가 화학?소재 등 미래성장 사업 기술 확보와 사업화를 위한 심도깊은 연구를 통해 우리만의 핵심 경쟁력을 갖추기 위한 질적 성장에도 힘써 달라”고 말했다.


허 사장은 “경영기조 달성을 위한 실행의 중심에는 사람이 있고, 구성원 간 진정한 소통을 통해 결실을 맺을 수 있다”며 “언제든 적극적으로 회사 성장에 도움이 되는 의견 개진을 해주길 바란다”고 격려했다.


허 사장은 11일 여수공장을 방문해 올레핀생산시설(MFC) 부지에 들러 건설에 만전을 기해줄 것을 당부했다. 그는 공사 현장에서의 철저한 안전 관리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여수공장은 1969년에 건립돼 하루 80만배럴의 원유 정제능력과 27만4000배럴의 고도화 처리능력을 갖췄다. 올해 착공 예정인 올레핀생산시설(MFC)이 2021년 완공되면 연간 에틸렌 70만t, 폴리에틸렌 50만t을 생산할 수 있는 시설을 확보하게 된다.


GS칼텍스 관계자는 “대표이사 취임 이후 첫 행보로 기술연구소와 여수공장을 방문했다”며 “사업 경쟁력 강화 및 신규 포트폴리오 구축을 위해 올레핀생산시설(MFC) 투자를 성공적으로 완수하는 동시에, 미래성장 동력 기술 발굴에 대한 의지를 보여준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허 사장은 오는 21일(현지시간)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리는 ‘2019 세계경제포럼(WEF) 연차총회(다보스포럼)’에 참석한다. 허 사장은 포럼에서 글로벌 동향을 파악하고, 세계적인 석학들과 만나 새로운 사업기회를 구상할 계획이다.


(사진제공=GS칼텍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성균 기자
  • 윤성균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윤성균 기자입니다. 조선/철강/중화학/제약/교육을 담당하고 있으며, 영상을 제작하고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