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강업계, 신년회 통해 상생협력 다짐…최정우 회장 “역경에 굴하지 말자”

윤성균 기자 / 기사승인 : 2019-01-11 15:01:1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윤성균 기자]철강업계가 신년인사회를 통해 상생과 협력을 약속하고, 철강산업의 발전을 다짐했다.


한국철강협회는 10일 오후 서울 대치동 포스코센터에서 2019년 철강업계 신년인사회를 열고 철강산업의 새로운 출발을 다짐했다.


이날 신년회에는 최정우 철강협회 회장, 산업통상자원부 성윤모 장관, 국회철강포럼 박명재 의원, 철강업계 대표 및 임원, 학계 및 연구소, 철강수요업계 등 철강관련 인사 250여명이 참석했다.


최정우 철강협회 회장은 신년 인사말에서 “우리나라 철강산업은 갖은 역경을 헤쳐나가며 세계 6위의 철강강국으로 우뚝 선 저력이 있다”며 “불확실한 미래와 역경에도 굴하지 않고 해현경장(거문고 줄을 바꾸어 매듯 느슨해진 것을 다시 고친다)의 각오로 도전하자”고 말했다.


최 회장은 최근 철강업계에 가장 큰 위협이 되고 글로벌 보호무역주의에 대해 회원사들의 능동적인 대처를 당부했다.


그는 “해외의 불합리한 무역조치에 대해서는 민관이 합심해서 규정과 절차에 따라 적극 대응하고, 수출 다변화와 신시장 개척에 매진해서 무역마찰 리스크를 최소화하자”고 말했다.


또한 “디지털 트렌스포메이션이라는 시대적 흐름 속에서 철강산업의 지속성장을 하기 위해 스마트화와 친환경화를 통해 차별성을 높이고 강건한 철강생태계를 구축해 경쟁력을 확보하자”고 말했다.


이날 신년회에 참석한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축사를 통해 “40여년에 불과한 짧은 역사에도 조강 생산 세계 6위로 발돋움했다”며 “새해에도 여러 어려움이 예상되나 ‘성공 DNA’를 가지고 민관의 역량을 결집한다면 난관에 봉착하더라도 이를 극복하고 새로운 도약을 이뤄낼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부도 수출 총력지원체계를 구축하고, 외국의 수입규제등 통상현안에 대해서는 우리기업 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최우선적으로 대응하겠다”며 “217조원 규모의 수출금융과 함께 해외 마케팅 지원사업을 확대해 수출다변화를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밖에 민관 협력 방안으로 프리미엄 제품 판매확대, 중소기업을 위한 대기업의 스마트 제철소 기술 및 노하우 공유, 고부가 제품 위주의 산업구조 전환 등이 제시됐다.


한편, 이날 행사에서는 2016년 국회의원 연구단체인 ‘국회철강포럼’을 창립하고 철강 관련 법안을 발의한 박명재 국회의원에 감사패를 전달했다.


박 의원은 “어려움이 많은 시절이지만, 공재불사(성공은 그만두지 않음에 있다)라는 말처럼 중단 없는 노력을 통해 올 한해 큰 성과를 이루기를 바란다”며 “국회철강포럼도 앞으로 철강업계의 현안을 적극적으로 해결해 나가면서 한국 철강산업의 재도약을 통해 ‘뉴 스틸’ 시대를 선도하겠다”고 화답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성균 기자
  • 윤성균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윤성균 기자입니다. 조선/철강/중화학/제약/교육을 담당하고 있으며, 영상을 제작하고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