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예원 사건' 스튜디오 실장 여동생, "무고죄 사건 접수 후 아무런 진행 없어...저는 아무 힘이 없네요"

김희진 기자 / 기사승인 : 2019-01-11 03:18:2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김희진 기사] 이른바 '양예원 사건'과 관련해 스스로 생을 마감한 스튜디오 실장 정 모씨의 여동생이 심경이 조명되고 있다.


지난 10일 자정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양예원사건 실장 동생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와 누리꾼들의 시선을 사로잡은 것.


글에서 스튜디오 실장 정 모씨의 여동생은 "오빠가 죽은지 6개월이 지났고 5월 30일 무고죄로 사건이 접수됐지만 아무런 진행조차 되지 않고 있다" 밝혔다.


이어 그녀는 "언론에 무고죄 관련 기사 한 줄 나오지 않고 있다. 보배드림에 몇 일 전에 글을 쓴 후 서부지검에서 우편 하나가 왔다"며 사진 한 장을 올렸다.


이는 여동생이 검찰에 오빠의 사건 진행 과정을 알고 싶다고 진정서를 제출하고 이에 대한 답변으로 받은 것이다. '검사에게 사건이 배정됐으며 사건을 수사 중이다'는 내용이 담겨 누리꾼들의 이목을 끌었다.


정 모씨의여동생은 "저는 오빠의 억울함을 풀지 못할 것 같다"고 말하며 "저는 아무 힘이 없네요"라고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


한편 지난해 스튜디오 실장 정 모 씨는 억울함을 호소한 유서를 남기고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