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 기사 또 분신 사망…카카오, 사회적 대타협 기구 통한 카풀 현안 논의 촉구
택시 기사 또 분신 사망…카카오, 사회적 대타협 기구 통한 카풀 현안 논의 촉구
  • 홍찬영 기자
  • 승인 2019.01.10 1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페셜경제=홍찬영 인턴기자]카카오는 계속되는 카풀 논란에 택시기사가 분신 사망하는 사고가 또 다시 발생하자 사회적 대타협 기구를 통한 카풀 현안 논의를 촉구했다.

10일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전날 오후 6시경 지하철 광화문역 2번 출구 인근 도로에서 택시기사 임모(65)씨가 분신을 시도해 화재가 발생했다.

임씨는 전신에 2도 화상을 입고 서울 영등포구 한강성심병원으로 이송됐다가 이날 오전 5시50분경 치료를 받던 중 사망했다. 그는 이송될 당시 이미 중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택시 관련 단체들에 따르면 임씨는 평소 카풀 서비스를 반대해왔다. 임씨는 카풀을 근절해야 한다는 취지의 4장짜리 유서를 가족들에게 남겼다.

유서에는 택시기사의 고충 토로와 먼저 떠나 미안하며 아내에게 보내는 내용포함 된 것으로 전해졌다.

카풀 도입 반대를 이유로 택시기사가 분신해 사망한 사건은 이번이 두 번째다.

분신 사고와 관련해 카카오 측은 “안타까운 사건이 생긴 것에 대해 애도를 표한다”며 “사회적 대타협 기구에서 카풀 현안에 대한 논의가 빨리 이뤄지길 바란다”고 전했다.

[사진제공=뉴시스]

[독자 제보] 스페셜경제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환영합니다.
중요성이 높다고 판단되는 긴급 제보나 사진 등을 저희 편집국으로 보내주시면
기사에 적극 반영토록 노력 하겠습니다. (speconomy@speconomy.com / 02-337-2113)

홍찬영 기자

home217@speconomy.com

산업부 기자 홍찬영입니다. 객관적이고 정확한 사실만을 보도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