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셧다운 우려에도… ‘비둘기로 변한 연준’에 주요지수 모두 상승 마감
뉴욕증시, 셧다운 우려에도… ‘비둘기로 변한 연준’에 주요지수 모두 상승 마감
  • 이인애 기자
  • 승인 2019.01.10 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페셜경제=이인애 인턴기자]뉴욕증시는 미 정부 셧다운 갈등에도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돌연 비둘기파로 돌아선 것으로 볼 수 있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의사록 공개와 미-중 무역협상 진전 기대로 3대 지수 모두 상승하며 마감했다.

9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91.67포인트(0.39%) 오른 23,879.12에 장을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10.55포인트(0.41%) 상승한 2,584.96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60.08포인트(0.87%) 오른 6,957.08에 거래를 마쳤다.

시장은 이날 공개된 12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의사록과 미 정부 셧다운 관련 논의, 미-중 무역협상 관련 소식 등을 눈여겨봤다.

연준은 12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의사록을 발표하며 앞으로 추가 금리인상에 최대한 신중하겠다며 통화정책에 전보다 완화적인 태도를 보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연준 위원들은 지난달 기준금리를 0.25% 인상하면서 향후 금리 인상에 대해서 명확하게 정해지진 않았다고 밝힌 바 있다.

또 앞으로 전보다는 제한적인 긴축이 적절할 것이라며 인플레이션이 온건한 상황에서 추가 정책 결정에 인내심을 보일 수 있다고 말했다.

이는 지난주 발표한 금리 인상에 인내심을 보일 수 있다는 제롬 파월 의장의 발언과 같은 맥락으로 보인다.

이 외에도 연준 주요 인사들의 완화적 발언이 잇따랐다.

미-중 무역협상 관련 기대도 낙관적으로 이어졌다.

양국 협상단이 당초 지난 9일까지로 예정됐던 협상을 하루 더 연장해 이날까지 이어간 것으로 보고됐다.

미 무역대표부(USTR)는 이번 협상에서 농산물과 에너지, 공산품 등 상당한 양의 미국산 제품을 구매하겠다는 중국 측 약속에 논점을 뒀다고 성명했다.

이와 함께 무역적자와 무역관행 개선을 위한 구조적인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공약을 중국 측에 전달했다며 (백악관에서) 다음 단계에 대해서 지침을 받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윌스트리트저널은 중국의 미국산 제품 구매와 미국 자본에 대한 추가 시장 개방 등에 대해서는 진전됐지만 중국의 자국기업 보조금 축소나 지식재산권 보호 등에 대한 의견 불일치는 해결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일각에서는 무역 구조적인 문제는 논의가 쉽지 않을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아울러 국제유가가 큰 폭 오른 점도 시장 상승세를 도왔다.

이날 사우디아라비아가 1월과 2월 원유 수출을 큰 폭으로 줄이겠다고 발표하면서 서부텍사스원유(WTI)는 5% 넘게 올랐다. WTI는 지난달의 최저치에 비해 20% 넘게 상승하며 약세장을 탈출했다.

다만 셧다운을 둘러싸고 갈등이 심화되면서 주가지수는 거래 마지막에 상승 폭이 줄면서 마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 및 척 슈머 민주당 상원원내대표와의 회담이 끝나고 트위터에 “회담은 완전히 시간낭비”라는 게시물을 올리며 거친 태도를 보이며 국경장벽 건설을 위해 국가 비상사태 선포는 여전히 가능하다고 말하는 등 강경한 입장을 펼쳤다.

슈머 의원은 회담이 시작되고 트럼프 대통령이 그냥 일어서서 가버렸다고 비판하는 등 대립이 거세졌다.

전문가 등에 따르면 시장 투자심리가 긍정적으로 유지되는 것은 맞지만 여전히 변동성이 큰 것으로 보인다.

또한 몇 개월 후에 어떤 일이 일어날 것이라고 말하는 것은 모두 지어낸 이야기일 뿐이라고 지적하며 시장에 대한 긴장감을 늦추지 않는 태도를 보였다.

한편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날 대비 2.39% 내린 19.98로 마감됐다.

 

[사진제공=뉴시스]

[독자 제보] 스페셜경제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환영합니다.
중요성이 높다고 판단되는 긴급 제보나 사진 등을 저희 편집국으로 보내주시면
기사에 적극 반영토록 노력 하겠습니다. (speconomy@speconomy.com / 02-337-2113)

이인애 기자

abcd2inae@speconomy.com

금융과 방산 2진을 맡고 있는 이인애 기자입니다. 항상 바른 기사만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