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 공장 탱크폭발 사고… 입사 4개월 20대 근로자의 ‘안타까운 죽음’

이선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01-09 17:27:1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이선영 기자]김천 화학물질 제조공장 저장탱크 폭발사고로 입사한지 4개월밖에 안 된 20대 근로자가 참변을 당했다.


변씨는 입사한지 4개월 만에 사고를 당한 것으로 알려져 주위를 안타깝게 하고 있다.


김천소방서에 따르면 지난 8일 오후 5시23분쯤 경북 김천 대광동 한 화학물질 제조업체에서 작업을 진행하던 중 폭발사고가 발생해 근로자 변씨(27)가 사망했다고 밝혔다.


공장설비업체 소속 변씨는 동료 4명과 함께 2.5t짜리 새로운 저장탱크를 설치하고 가스 유출 여부를 확인하던 작업 중 탱크가 폭발해 그 자리에서 숨졌다.


지름 150cm, 높이 250cm 크기의 저장탱크에 공기를 주입해 누출 여부를 파악하던 중 뚜껑 이음새의 이음새의 이상 유무를 확인하다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탱크 안에는 화학물질이 없어 2차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이에 대해 동료 직원은 “변 씨가 지난해 9월 입사해 성실히 근무했는데 공기유출 여부를 점검하다 사고를 당해 가슴 아프다”고 말했다.


경찰은 탱크 제조과정 중 문제가 없었는지 확인하기 위해 현장 잔해 등을 수거,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감식을 의뢰했다.


[사진제공=김천소방서 홈페이지 캡처]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선영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