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umblebee” Movie Provides Transformers Franchise Much-Needed Course Correction

김동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01-09 16:09:2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Photo source : Wikimedia Commons]
[Photo source : Wikimedia Commons]


[스페셜경제= Dongsu Kim]Admittedly, the Transformers franchise is a bloated, and dying franchise, despite the fact that a seventh movie is still in the works. Then “Bumblebee” came out and the fans that stayed with the franchise through the movies are treated to a Transformers film unlike any they had seen before.


As the Bumblebee movie wrapped up, though, Renaldo Matadeen over at CBR also explored the possibility that the next Transformers prequel film could also well be a film shedding some light on the origins of Cybertron.


Over the years, Michael Bay has been tasked to craft a decent franchise, to not much success. During his tenure, the only bits that the audience really did know about Cybertron is that returning to it had been one of Bumblebee’s biggest accomplishments. Nobody knows a lot about Cybertron, though.


But the Bumblebee film seems to have tried to cover that bit of lost information, the film actually dives head first in the mysterious Transformers’ homeworld of Cybertron. According to Matadeen, it was a nice touch, a decent headliner for a film that comes first chronologically before all the other films.


The “War for Cybertron” has been mentioned a lot of times in the film, but it’s mostly eclipsed by the Transformers’ preoccupation, instead, of the looming threats that the human race seems to encounter time and time again.


“Bumblebee” also dives in the grit of it, illustrating the situation in just two war scenes. The one being a flashback where Autobots leader Optimus Prime sends Bumblebee to Earth in order to “search” a refuge for the Autobots.


It does two things at once, for the long-suffering franchise to finally get a much-needed makeover. It sets the stage just right, explains what all the films prior had missed and also works as a soft reboot, something that’s less vague and more easily understandable by audiences.



영화 '범블비', '트랜스포머' 프랜차이즈에 변화를 가하다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인기 영화 프랜차이즈인 '트랜스포머' 시리즈의 7번째 영화가 얼마 전 개봉했다. 제목은 '범블비'다. 많은 팬들로부터 사랑받은 캐릭터 범블비가 주인공이다. 이 영화는 프랜차이즈의 팬들이라면 기뻐할 만 한 이야기를 다룬다.


CBR의 보도에 따르면 영화 '범블비'는 '트랜스포머' 시리즈의 프리퀄이며 사이버트론의 기원을 밝힌다.


지난 수년간 감독 마이클 베이가 이 프랜차이즈를 담당했으며 그가 만든 사이버트론 중 특히 범블비는 많은 관객들에게 사랑받았다. 그러나 많은 사람들이 사이버트론에 대해 자세히 알고 있는 것은 아니다.


영화 '범블비'는 트랜스포머들의 고향인 사이버트론에 대해 밝힌다. 영화 속 연대별로 보자면 '범블비'가 프랜차이즈 영화 중 가장 앞에 놓이는 셈이다.


'사이버트론을 위한 전쟁'이라는 말이 영화에서 여러 번 언급됐지만 여태까지 나온 영화에서는 사이버트론보다 인간들이 겪게 될 위협에 대해 다루고 있었다.


그러나 '범블비'는 사이버트론의 이야기를 다룬다. 오토봇의 리더 옵티머스 프라임은 오토봇들의 피난처를 찾기 위해 범블비를 지구로 보낸다.


이 영화는 한꺼번에 두 가지를 충족시킨다. 우선 이 프랜차이즈가 오랜 시간 절실히 원하던 캐릭터의 '성형 수술'이다. 이 영화에서는 범블비가 다른 영화와 다른 모습으로 등장한다. 또 다른 하나는 사이버트론의 과거 이야기를 들려주면서 관객들이 여태까지 모호하다고 생각하던 부분의 스토리를 채우는 것이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동수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