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nan Province in China Suffers Worse Air Quality While Other Regions See Improvement

김동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01-09 15:58:2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Photo source : 123RF]
[Photo source : 123RF]


[스페셜경제= Dongsu Kim]Heavy-industrial Henan province of China sees worse air pollution in December despite other regions seeing improvements in air quality as the province's cities struck by hostile weather and struggle to find cleaner sources for economic growth.


China is regulating industrial output, traffic and coal consumption in the northern region prone to smog for a second year in an attempt to diminish pollution during the winter heating period, when thousands of mostly coal-burning boilers are turned on for operations.


However, nine cities in Henan that are home to about 95 million residents still saw a rise in small, lung-damaging PM2.5 emissions to an average of 82 micrograms per cubic meter in late 2018, a rise of 12 percent from that of 2017.


In a Reuters analysis of official data, emissions in the cities—including several massive steel, aluminum, and coal-producing districts—within the Henan province had already climbed by 107 percent from a year earlier in November. Nearly 79 cities across the north and east have made plans to manage smog this winter, with many devoted to reducing PM2.5 emissions by three percent from last year.


For those cities, average levels of PM2.5 emissions dropped 18 percent in December from a year earlier to 66 micrograms per cubic meter. But this calculation remains to be nearly double China's national standard of 35 micrograms.


But the local rises in Henan and other regions show how much cities are under the power of the weather since conditions such as high humidity and low wind worsen smog.


Greenpeace analyst Lauri Myllyvirta said her analysis shows that the increases in Henan "are accounted for by the weather."


The province's smog concentration exacerbated since the end of 2018, with the local government stating that 12 provincial cities have declared "red alerts" for the coming week.


Around 28 cities within the major pollution control zone around Beijing are also struggling to hit winter air quality standards, with average PM2.5 in the November to December of last year climbing up 17 percent compared to a year earlier.


The country's top steel producing province, Hebei, is among the cities within the zone. Hebei recorded an average emission of 11 percent in the last two months of 2018. Hebei Daily said the province pledged to cut PM2.5 by 5 percent this year, citing the local environmental department.


Hebei promised to reduce 14 million tonnes of steel smelting capacity and 9 million tonnes of coal production, following a shut down of 12.3 million tonnes and 13 million tonnes respectively in the last year.


Last week, the province stated it had cut PM2.5 by 12.5 percent to an average of 56 micrograms over the whole of 2018 and has beaten its target.



中 후난성 대기오염, 다른 지역에 비해 개선 없어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중국이 경제성장을 위한 청정 자원을 확보하기 노력의 일환으로 대기질 개선에 집중하는 한편, 다른 지역은 발전을 보인 반면 중공업이 발달한 중국의 후난성은 지난 12월 대기오염이 악화되었다.


중국은 2년 간 스모그 방지를 위해 산업 폐기물, 교통량 및 석탄 소비량을 규제하고, 겨울철 난방 기간에 석탄 연소 보일러 가동을 줄여 오염을 막기 위해 노력해오고 있다.


그러나 지난 2017년부터 2018년까지 대기오염이 12% 증가함에 따라 후난성 9개 지역구 주민 약 9,500만 명은 더욱 피해를 입었다.


로이터 통신이 공식 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후난성 내 철강, 알루미늄 및 석탄 생산 지역을 포함한 지역의 배출량은 이미 지난 11월에 비해 107% 증가했다. 북부와 동부의 79개 도시에서는 올해 겨울 스모그를 규제할 계획을 세웠으며, 작년보다 PM 2.5 배출량을 3% 줄이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 도시의 PM 2.5 평균 배출량 수준은 지난 12월 18% 감소해 미터당 66마이크로그램으로 하락했다. 하지만 이 수치는 중국에서 평균 배출량이 35마이크로그램이라고 했을 때 여전히 평균의 두 배에 달한다.


그러나 후난성 및 다른 지역에서 이처럼 대기오염의 상승을 보여주는 것은 이 도시들이 습도가 높고 바람이 적어 스모그를 악화시킬 수 있는 날씨의 영향을 강력하게 받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그린피스의 분석가 로리 밀리비르타(Lauri Myllyvirta)는 이러한 후난성의 대기오염은 "날씨로 설명할 수 있다"고 전했다.


이 지역의 스모그 농도는 2018년 말부터 악화되기 시작했고, 지방 정부는 12개 도시에 1주 동안 적색 경고를 선언한다고 밝혔다.


베이징시 주변 주요 공해 통제구역 내 28개 도시는 겨울철 대기 환경기준을 맞추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작년 11월부터 12월까지 평균 PM 2.5지수는 작년 대비 17% 상승했다.


중국에서 가장 큰 철강 생산지인 허베이성은 이 도시 중 한 곳이다. 허베이성의 작년 11월부터 12월까지 평균 배출량은 11%을 보였다. 허베이 데일리(Hebai Daily)는 지역 환경부의 말을 인용해 올해 PM 2.5를 5% 줄이겠다고 전했다.


허베이성은 작년에 각각 1,230만 톤의 철과 1,300만 톤의 석탄을 생산했고, 1,400만 톤의 용해 공간을 늘리고 석탄 생산량은 900만 톤으로 줄이겠다고 약속했다.


지난 주, 허베이성은 PM 2.5 지수를 12.5% 줄였으며, 2018년 전체 평균 56마이크로그램을 기록하며 목표를 달성했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동수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