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도 4분기 ‘어닝쇼크’ 기록…스마트폰 사업 부진 영향

선다혜 기자 / 기사승인 : 2019-01-09 10:44:3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선다혜 기자]삼성전자에 이어 LG전자도 4분기 어닝쇼크를 기록했다. LG전자도 스마트폰 사업이 적자 폭을 키우면서 4분기 실적 행진에 발목이 잡혔다.


8일 LG전자는 4분기 매출액 15조 7천 705억원, 영업이익 753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영업이익은 3분기 7천 488억원에 비해서 89.8%나 줄어들었으며, 지난 2017년 3분기 3천 668보다도 79.5% 감소했다. 이는 증권사가 내놓았던 전망치인 3천 981억원 훨씬 못 미치는 수준이다.


연간으로는 보자면 LG전자는 매출 61조 3천 399억원, 영업이익 2조 7천 29억원을 기록했다.
이처럼 4분기 수익성이 급격하게 떨어진 이유는 스마트폰 사업을 담당하는 MC사업본부에서 비롯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부문별 실적이 공시되지는 않았지만, MC사업본부는 4분기에 1천억원대 후반에서 2천억원대 적자를 낸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일각에서는 3천억원대까지 될 수 있다고 예상하고 있다. 이는 지난해 1분기 1천 360억원, 2분기 1천 850억원, 3분기 1천 460억원보다 적자폭이 커진 것이다. 컴패니언 디바이스 사업부를 MC사업본부로 포함하면서 사후 흑자 처리된 지난해 1분기 영업손실로 치면 15분기 연속 적자다.


매출도 크게 줄어들었으며, 4분기 MC 부문 매출은 2조원을 하회해 지난해 누적 매출이 8조원대로 예상되고 있다. 2012년 이후 처음으로 10조원을 못 넘길 가능성이 농후하다. LG전자는 스마트폰 수요가 침체된 가운데 프리미엄폰 시장에서는 삼성전자와 애플에 눌리고, 중저가 시장에서는 중국 업체들에 치여서 좀처럼 입지를 회복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때문에 지난해 플래그십 모델인 G7 씽큐, V40 씽큐는 제품력에서 일부 인정을 받긴했지만 프리미엄폰 시장에서는 좀처럼 기를 펴지 못하고 있다. 플래그십 모델 기능을 차용한 중저가폰 Q 시리즈도 중국 중저가폰 때문에 인해서 실적이 지지부진한 상황이다.


이에 LG전자는 5G 도입을 계기로 해서 실적 반등에 도전한다는 방침이다. LG전자는 2월 스페인 바로셀로나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모바일 전시회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에서 플래그십 모델 G8 씽큐를 공개하고, 5G를 지원하는 모델을 3월말 선제적으로 국내 출시한다는 방침이다. 그러나 당장 5G 스마트폰으로 반등을 꾀하기는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선다혜 기자
  • 선다혜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 전반을 담당하고 있는 선다혜 기자입니다. 넓은 시각으로 객관적인 기사를 쓸 수 있는 기자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