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laysian Court Denies Former Goldman Sachs Banker’s Request Bail
Malaysian Court Denies Former Goldman Sachs Banker’s Request Bail
  • 김동수 기자
  • 승인 2019.01.08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Photo source : 123RF]
[Photo source : 123RF]

 

[스페셜경제= Dongsu Kim]A Malaysian court rejected to grant a bail request of former Goldman Sachs banker Roger Ng, halting his deportation to the United States where the banker faces charges in relation to alleged money laundering of funds taken from state-owned fund 1MDB.

Reuters reported Ng has been imprisoned in Kuala Lumpur since November of last year following an announcement of charges against him made by US Department of Justice, along with fellow Goldman Sachs official Tim Leissner and Malaysian financer Low Taek Jho. The charges were over the suspected theft of billions of dollars from 1Malaysia Development Berhad (1MDB)

Last week, defense lawyer Tan Hock Chuan had requested for the release of Ng on medical reasons pending the proceedings of the extradition. However, Judge Edwin Paramjothy Michael Muniandy dismissed the request on Monday, saying that there was insufficient proof that former bank official was unfit to remain in detention.

Moreover, the judge said the court also taken into consideration that Ng is a serious flight risk due to the gravity and high-profile nature of the charges made against him both in Malaysia and the US.

“With the likelihood that the respondent will abscond, I’m of the considered view that the respondent’s presence (in court) cannot be secured by the setting of bail or the setting of any condition to the granting of bail,” Muniandy said.

Tan stated he would appeal the Monday ruling and that response against his client's extradition would be filed by February 15.

Meanwhile, Leissner, a former partner for Goldman Sachs in Asia, had pleaded guilty to working with the money laundering allegations and violating the Foreign Corrupt Practices Act. Low, on the other hand, has denied any wrongdoing and has yet to put in custody.

Prosecutors in Malaysia have filed separate criminal cases against the three accused, as well as an application to deport Ng to the US. They said the Ng, Leissner, and other individuals involved in the case received large bonuses from the $600 million in fees that Goldman Sachs generated for its work with 1MDB, which included three bond offerings in 2012 and 2013 that have accumulated $6.5 billion. 

 

말레이시아 법원, 전 골드만삭스 은행원의 보석 신청 거부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말레이시아 법원은 골드만삭스(Goldman Sachs)의 전 은행원인 로저 응이 신청한 보석 청구를 거부하며 국유 펀드 1MDB(1말레이시아개발유한공사)의 기금을 돈세탁한 혐의와 관련된 응이 미국으로 출국하지 못하도록 막았다.

로이터 통신의 보도에 따르면 골드만삭스의 팀 라이스너와 말레이시아 출신의 회계사 로우 택 조 또한 응와 같은 혐의를 받고 있으며 응은 지난 11월부터 쿠알라룸프르에 수감돼 있다. 이들은 1MDB로부터 수십억 달러를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다.

얼마 전 이들의 변호사는 의료 사정을 들며 응의 석방을 요구했다. 그러나 말레이시아 법원은 이를 기각했다. 응은 여전히 구금 상태에 있다.

또 법원은 응의 범죄 사안이 심각하기 때문에 말레이시아와 미국 모두에서 구속될 수 있다고 말했다. 판사는 "피고인이 도주할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보석 신청을 받아들일 수 없다"고 전했다. 이에 변호인은 판결에 항소할 예정이며 응의 인도에 대한 항소는 2월 15일까지 제기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라이스너는 자금 세탁 혐의 및 해외 부패 관행법 위반에 대해 유죄를 인정했으나 일부 행위에 대해서는 부인했으며 아직 구속되지 않았다.

말레이시아 검찰은 피고인 3명과 응을 미국으로 추방하는 신청에 대해 별도의 형사 소송을 제기했다. 이들은 응과 라이스너 및 해당 사건에 연루된 다른 사람들이 6억 달러(약 6,734억 원)의 막대한 보너스를 받았다고 발표했다. 골드만삭스는 1MDB가 2012~2013년 세 차례에 걸쳐 65억달러(약 7조 3,400억원)의 채권을 발행하는 데 관여했다.

[독자 제보] 스페셜경제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환영합니다.
중요성이 높다고 판단되는 긴급 제보나 사진 등을 저희 편집국으로 보내주시면
기사에 적극 반영토록 노력 하겠습니다. (speconomy@speconomy.com / 02-337-2113)

김동수 기자

ad.marketer09@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