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cau Gambling Revenue Rises in 2018, Dismisses Worries on Trade Dispute

김동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01-08 17:02:4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Photo source : 123RF]
[Photo source : 123RF]


[스페셜경제= Dongsu Kim]Macau's gambling revenue saw a double-digit increase in 2018, ending the year on a strong note and shrugging off China's slowing economy as well as fears over the ongoing Sino-US trade war.


The gaming revenue in the Asian island recorded its biggest gain in four months in December at 14 percent as the enclave seeks to bring in more mass market visitors in an effort to reduce its dependence on bigger spending VIP customers, according to CNBC.


Gambling remains the dominating industry in the island's economy as its gross gaming revenue jumped 16.6 percent year-on-year in the last month of 2018 to 26.5 billion Macanese patacas (about $3.28 billion), according to data from Macau's Gaming Inspection and Coordination Bureau. This increase in revenue marked the biggest increase in four months.


In the overall data, the gaming revenue climbed 14 percent to 302.85 billion patacas which indicated Macau's second straight annual increase.


The gambling enclave is among the richest places in the world, in terms of per capita GDP. However, the Chinese government made it a point to diversify Macau's economy and lessen its reliance on gambling. Casinos began offering more entertainment options other than roulettes and slot machines to interest to mass market customers and even families, which saw a slight success.


Union Gaming analyst Grant Govertsen said the mass market on the island "remains strong," but added that anecdotal evidence claims VIP visitors that came on the last month overturned after several months of weakness.


A new bridge that connects Macau and Hong Kong with other areas of southern China, which opened in October as part of an extensive economic integration project, seems to make a major impact yet.


Govertsen said the number of visitors going into Macau has, technically, increase since the bridge was opened. However, this is mainly because of tour groups passing by Macau through the bridge instead of relying on ferries.


"In reality, we believe that true visitation to Macau is increasing modestly," he wrote in a research note dated Tuesday, adding that visitor spending was "also up nicely." The escalating growth in the mass market "underpins the solid fundamentals we continue to see in Macau," said the analyst.



마카오의 도박 수입은 2018년에도 증가, 무역 전쟁 영향 없어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마카오의 도박 수입이 2018년에 두 자릿수 증가율을 보였다. 중국과 미국 간의 무역 전쟁에 대한 우려나 중국의 경기 둔화에 따른 악영향은 나타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CNBC에 따르면 마카오의 도박 수입은 지난 12월에 4개월 만에 가장 높은 상승세를 보였다. 증가율은 무려 14%였다. 마카오는 보다 많은 소비를 장려하고 VIP 고객에 대한 의존도를 줄이기 위해 더 많은 대중 고객들을 끌어들였다.


마카오의 도박감찰조정국(Macau's Gaming Inspection and Coordination Bureau)의 데이터에 따르면 2018년의 총 도박 수입은 전년 대비 16.6% 증가한 265억 마카오 파타카(약 3조 6,718억 원)였다. 도박은 여전히 이 섬의 경제를 지배하는 산업으로 남아 있으며 도박 수익은 4개월 만에 가장 큰 폭으로 증가했다.


또 마카오의 전체 도박 수입은 2년 연속으로 증가하기도 했다.


그러나 중국 정부는 마카오 경제를 다양화하고 도박에 대한 의존도를 줄이기 위해 노력 중이다. 이들은 카지노에 룰렛이나 슬롯머신 이외의 다양한 엔터테인먼트 옵션을 제공하기 시작했다. 많은 고객들, 특히 가족 단위 손님들이 관심을 보이면서 엔터테인먼트 사업도 약간의 성공을 거뒀다.


유니온 게이밍의 애널리스트 그랜트 고버슨은 "이 섬의 매스마켓이 여전히 강세를 보이고 있으며, VIP 방문객은 지난 몇 개월 동안 약세를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마카오와 홍콩은 광역 경제 통합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지난 10월 중국 남부 지역과 연결되는 새로운 다리를 건설했는데, 이 다리는 아직 두 섬의 경제에 큰 영향을 미치지는 않는 것으로 보인다.


고버슨은 마카오에 가는 방문객의 수가 다리 건설 이후 증가했다고 말했는데, 대부분의 방문객이 페리가 아니라 육로로 이동했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그는 마카오 방문객은 계속해서 늘어나고 있으며, 매스마켓이 급속하게 성장하는 이유는 우리가 마카오에서 실제로 찾아볼 수 있는 견고한 기본 인프라 덕분이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동수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