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il Jumps Back With Biggest Gain In The Last Two Years
Oil Jumps Back With Biggest Gain In The Last Two Years
  • 김동수 기자
  • 승인 2019.01.08 1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Photo source : Shutterstock]
[Photo source : Shutterstock]

 

[스페셜경제= Dongsu Kim]After the U.S. equity rebound, crude oil was recorded to have had its biggest advance in two years. Meanwhile, Russia and OPEC also announced partnership, revealing that they would be willing to “meet as needed to help manage the oil market.”

Previously, Qatar had exited the OPEC, but even that hadn’t been able to derail the organization’s intentions to remain on top of oil fluctuations. According to a Yahoo Finance report, it was Russian Energy Minister Alexander Novak that relayed positive outlook for 2019, a year that investors had otherwise seen as a volatile minefield.

Novak said that with the cooperation with OPEC in place, the market can truly flourish once more. Phil Flynn, a senior market analyst at the Price Futures Group expressed that the alliance between the countries are indicative that they are adamant to keep the market in line “whatever it takes.”

The said agreement, as explained by the article, states that Russia has decided to cut a deal with OPEC and agreed to cut output earlier this month. But that decision had yielded falling oil prices.

Another major driving force of the world economy, and by extension, OPEC and Russian alliance and the price of oil, is the ongoing trade spat that the U.S. is still in with China. This, compounded by Fed hikes have also colored investors and economists’ future hopes and concerns over the global outlook.

Across the board, though, the wisest stance is to understand that the volatility of the markets is present everywhere. “Volatility continues to be the keyword in the market,” said Gene McGillian, manager of market research at Tradition Energy.

Oil prices are one of the most nerve-wracking casualties in the midst of volatile markets. Just recently the global benchmark for Brent crude fell below $50, which “shows real fears that slowing global economic growth will impact demand.”

 

미국 석유 시장, 2년 만에 가장 큰 발전 보여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미국의 자기자본이 반등한 후 이 나라의 원유 시장이 2년 만에 가장 큰 발전을 보인 것으로 기록됐다. 한편 러시아와 석유수출기구(OPEC)가 파트너십을 발표하면서 석유 시장 관리에 필요한 노력을 함께 할 전망이다.

이전에 카타르는 OPEC에서 탈퇴했으나 석유의 변동성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조직의 의도에서 벗어날 수 없었다. 야후 파이낸스가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알렉산더 노박 러시아 에너지부 장관은 2019년을 긍정적으로 전망했다. 한동안 석유 시장은 투자자들에게 변동이 심한 지뢰밭이었다.

노박은 OPEC과의 협력을 통해 시장이 다시 번창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프라이스 퓨처 그룹(Price Futures Group)의 선임 시장 애널리스트 필 플린은 이번 국가 간 동맹이 시사하는 바는 어떤 일이 일어나도 이들이 시장을 계속 지킬 것이라는 입장을 표명한다고 전했다.

러시아는 OPEC과의 협상을 중단하고 원유 생산량을 줄이겠다고 동의한 바 있는데 그 결과 유가가 하락했다.

세계 경제의 또 다른 주요 원동력이자 OPEC과 러시아 동맹을 불러일으킨 원인, 그리고 석유 가격에 영향을 미치고 있는 상황은 미국과 중국 사이에 이어지는 무역 전쟁이다. 많은 경제학자들이 희망과 우려가 섞인 채 글로벌 전망을 지켜보고 있다.

어쨌든 현명한 자세는 시장 어디에나 변동성이 존재한다는 사실을 이해하는 것이다. 트래디션 에너지(Tradition Energy)의 시장 조사 매니저인 진 맥길리언은 "시장의 키워드는 언제나 변동성일 것이다"라고 말했다.

유가는 변동이 심한 시장에서 모든 사람들이 가장 신경을쓰고 있는 존재다. 최근에는 유가가 계속해서 하락하며 50달러(약 5만 6,000원) 이하로 떨어지기도 했고, 세계 성장 둔화가 수요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실질적인 두려움이 나타났다.

[독자 제보] 스페셜경제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환영합니다.
중요성이 높다고 판단되는 긴급 제보나 사진 등을 저희 편집국으로 보내주시면
기사에 적극 반영토록 노력 하겠습니다. (speconomy@speconomy.com / 02-337-2113)

김동수 기자

ad.marketer09@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