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오늘 수석급 2기 참모진 인사발표…비서실장 노영민 등

김수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01-08 10:41:1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김수영 인턴기자] 청와대는 8일 오후 수석비서관급 이상의 ‘2기 청와대’ 참모진 명단을 발표할 예정이다.


임종석 비서실장의 후임으로 노영민 주중국대사, 한병도 정무수석 후임으로 강기정 전 국회의원, 윤영찬 국민소통수석 후임에는 윤도한 전 MBC논설위원이 각각 내정됐다.


문재인 대통령은 어제(7일) 신임 비서실장, 정무수석, 국민소통수석에 대한 인선검증 결과를 보고받은 뒤 노 대사와 강 전 의원, 윤 전 논설위원을 낙점한 것으로 알려졌다.


비서실장 발표를 앞두고 전날 귀국 예정이던 노 대사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중국 방문소식이 전해지며 귀국을 잠시 연기했다가 이날 오전 서울 행 비행기에 몸을 실었다.


노 대사는 3선 국회의원 출신으로 2012년 대선 당시 문재인 후보의 비서실장, 2017년 대선 당시에는 대선캠프 조직본부장을 지낸 문 대통령의 최측근으로 평가되는 인물이다. 또한 17~19대 국회의원 시절 실제 기업을 운영했던 경험을 바탕으로 지식경제위원회 위원과 산업통상자원위원장을 역임했다.


정무수석으로 내정된 강 전 의원 역시 3선 국회의원을 지냈고 문 대통령이 민주당(새정치민주연합) 대표직을 맡던 시절 정책위의장을 지내며 공무원연금개혁을 이끈 친문인사로 꼽힌다.


다만 국민소통수석 내정자인 윤 전 논설위원과 관련해서는 비문(非文) 인사가 발탁된 데 대해 ‘뜻밖’이라는 반응이다. 비서실장과 정무수석이 측근인사로 채워짐에 따라 조직 구성의 조화를 위해 정치적 인연이 짧은 인물이 발탁된 게 아니냐는 해석이 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수석급 인사교체를 발표하고, 9일은 일부 비서관급 인사교체를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오는 10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릴 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에는 2기 참모진이 배석할 전망이다.


문 대통령은 2기 참모진 발표 뒤 곧 개각에 착수할 것으로 보인다. 내년 총선에 출마하는 장관들과 현 정부 초대 장관으로 재임기간을 넘겨 교체 필요성이 제기되는 부처들이 개각 대상으로 거론되고 있다.


<사진제공 뉴시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수영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