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연금공단, 비정규직근로자 전원 ‘직접고용’ 정규직 전환 완료

윤성균 기자 / 기사승인 : 2019-01-02 14:12:4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윤성균 기자]국민연금공단은 올해 1월 1일 자로 국민연금 1335 콜센터에서 근무하는 위탁업체 소속 상담사 387명과 IT아웃소싱 용역근로자 58명, 두루누리 지원사업을 수행하는 기간제 근로자 22명 등 총 467명의 비정규직근로자를 공단 소속 정규직으로 전환했다고 2일 밝혔다.


이에 앞서 기간제 및 용역 근로자 764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했던 공단은 이번 정규직 전환으로 비정규직근로자 1231명 전원을 ‘직접고용’ 정규직으로 전환 완료했다.


특히 공단은 자회사방식이 아닌 공단이 직접고용 하는 정규직으로 전환함으로써 정부의 공공부문 비정규직 제로 정책 실현에 앞장서고 있다.


공단은 원활한 정규직 전환 추진을 위해 지난 2017년 11월 29일 노·사와 관련전문가, 당사자가 포함된 전환 협의회를 구성한 후 직종별로 계약이 만료되는 시기 등을 감안해 2019년 1월 1일까지 정규직 전환을 완료한다는 목표를 세우고 단계적인 전환을 진행했다.


업무관련 부서 및 전환대상자와의 열린 간담회, 전문가가 포함된 꾸준한 전환 협의회 개최 등 총 75차례에 걸친 협의를 통해 콜센터 상담원 등 17개 직종의 비정규직 근로자의 정규직 전환을 성공적으로 마쳤다는 것이 공단측 설명이다.


아울러, 공단은 비정규직근로자의 고용안정 뿐만 아니라 차별해소와 처우개선에 대해서도 최선을 다했다고 전했다.


용역업체 이윤 등 절감재원을 전환 근로자 처우개선에 활용해 직무중심의 지속가능하고 합리적인 표준임금체계를 설계했으며, 복리후생은 정규직과 차별 없이 적용했다.


또한 전환 근로자의 조직 이해와 직무능력 향상을 위한 교육훈련을 실시해 대국민 서비스를 수행하는데 부족함이 없도록 노력했다.


김성주 이사장은 “상호 이해와 소통을 바탕으로 전환 대상 비정규직근로자 전원을 직접고용으로 정규직 전환한 점에 큰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도 전환 근로자의 처우개선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제공=국민연금공단)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성균 기자
  • 윤성균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윤성균 기자입니다. 조선/철강/중화학/제약/교육을 담당하고 있으며, 영상을 제작하고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