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건설, 건설재해근로자 치료・생계비 1억원 기탁
반도건설, 건설재해근로자 치료・생계비 1억원 기탁
  • 홍찬영 기자
  • 승인 2018.12.06 18: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도건설 박현일 사장(사진 가운데)이 6일, 근로복지공단 인천병원을 방문하여 김우경 병원장(사진 오른쪽), 건설산업사회공헌재단 김옥희 사무처장(사진 왼쪽)과 함께 건설재해근로자의 빠른 쾌유를 바라며 위로하고 있다.
반도건설 박현일 사장(사진 가운데)이 6일, 근로복지공단 인천병원을 방문하여 김우경 병원장(사진 오른쪽), 건설산업사회공헌재단 김옥희 사무처장(사진 왼쪽)과 함께 건설재해근로자의 빠른 쾌유를 바라며 위로하고 있다.

[스페셜경제=홍찬영 인턴기자]반도건설이 작년에 이어 건설재해근로자들의 치료 및 생계비 지원을 위해 건설산업사회공헌재단에 1억원을 기탁했다고 6일 밝혔다.

지난해 기부한 금액은 산업재해 관리기관인 근로복지공단 직영병원에서 추천한 대상자 중 재해정도, 사회취약계층, 한부모가정, 부양가족수 등의 기준으로 선정된 33명의 건설재해근로자에게 치료 및 생계비로 지원됐다.

이날 박현일 반도건설 사장은 인천광역시 부평구에 위치한 근로복지공단 인천병원을 방문해 건설현장 재해사고로 입원 치료중인 전모씨(48세)와 그 가족들을 격려했다. 아울러 김우경 인천병원 원장 및 건설산업사회공업 재단 관계자들과 건설재해근로자 지원방안 및 확대에 대해 서로 의견을 나누는 시간도 가졌다.

전달된 성금은 건설산업사회공헌재단이 근로복지공단 등과 연계해 치료에 어려움을 겪는 재해근로자를 선발하여 근로자의 치료 및 생계비에 쓰이게 될 예정이다.

박 사장은 “건설 현장에서 불의의 재해를 당하신 환자분에게 심심한 위로의 말을 전한다”면서 “반도건설은 모든 현장에서 무재해 달성을 중요한 목표로 삼고 노력할 것이며, 건설재해근로자들에 대한 지원에도 지속적인 관심을 가질 것”이라고 말했다.

반도건설은 앞으로도 우수인재 육성 장학사업과 건설 환경에 지속적인 관심을 가지고 근로자와 상생하는 건설현장을 만들기 위해 사회적 책임을 다하겠다는 방침이다.

[사진제공=반도건설]

[독자 제보] 스페셜경제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환영합니다.
중요성이 높다고 판단되는 긴급 제보나 사진 등을 저희 편집국으로 보내주시면
기사에 적극 반영토록 노력 하겠습니다. (speconomy@speconomy.com / 02-337-2113)

홍찬영 기자

home217@speconomy.com

산업부 기자 홍찬영입니다. 객관적이고 정확한 사실만을 보도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