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조국 재신임?…차라리 박원순에게 고용세습 채용비리 조사를 맡기는 게 나아”
김성태 “조국 재신임?…차라리 박원순에게 고용세습 채용비리 조사를 맡기는 게 나아”
  • 김수영 기자
  • 승인 2018.12.06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김성태 원내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6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김성태 원내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스페셜경제=김수영 인턴기자]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6일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에게 특별감찰반 개선 방안을 조속이 마련하라 지시한데 대해 “차라리 박원순 서울 시장에게 고용세습 채용비리 조사를 맡기겠다고 하는 편이 나을 것”이라 일갈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귀국하자마자 내놓은 답이 고양이에게 생선을 맡기겠다는 답이어서는 곤란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특감반 개선 방안을 조속히 마련하려거든 조국 수석부터 조속히 책임을 먼저 묻고 방안을 마련하라”며 “독단과 전횡만 하는 줄 알았는데 청개구리 오기 정치까지 할 줄은 몰랐다”며 강도 높게 비판했다.

한편 김 원내대표는 지난 5일 민주노총이 광주형 일자리는 대국민 사기극이라고 선포한데 대해 “이미 가진 기득권을 손톱만큼도 내려놓지 않겠다는 반사회적 선전포고가 아닐 수 없다”고 꾸짖었다.

이어 “사회적 고통분담도 하지 않겠다, 일자리 나누기도 하지 않겠다는 민주노총이 오로지 기득권 유지에만 혈안이 된 채 떼법으로 몰려다니며 집단 폭행이나 일삼는 단체로만 인식되어질 것인가”라며 “이 문제부터 대통령이 긴급조치를 취해주길 바란다”고 일침을 날렸다.

또한 “서울시 산하 디지털단지 이사장이 평일에 단지 옥상에서 직원들과 술파티를 벌였다”며 “그럼에도 박원순 시장은 아무런 조치도 취하지 않았다”고 질타했다.

그는 “박원순 서울 시장이 문재인 정부와 서울시는 운명 공동체라 언급했지만 한국노총 집회에서 ‘나는 문 정부와 다르다’고 할 땐 언제고, 1년 전 전주에서 문재인은 적폐 청산 대상이라고 했다”며 “박 시장이 적폐청산은 아닌지 본인이 다시 한 번 확인하시기 바란다”고 일갈했다.

<사진제공 뉴시스>

[독자 제보] 스페셜경제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환영합니다.
중요성이 높다고 판단되는 긴급 제보나 사진 등을 저희 편집국으로 보내주시면
기사에 적극 반영토록 노력 하겠습니다. (speconomy@speconomy.com / 02-337-2113)

김수영 기자

brumaire25s@sp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