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유, 강호동에 대한 원한(?) 담은 '아는형님' 발언 재조명... "일기장에 썼다"
아이유, 강호동에 대한 원한(?) 담은 '아는형님' 발언 재조명... "일기장에 썼다"
  • 신지우 기자
  • 승인 2018.11.09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JTBC 사진자료)
(사진=JTBC 사진자료)

[스페셜경제=신지우 기자] 아이유가 '아는형님'에서 "강호동 덕분에 성공에 대한 열망을 불태웠다"고 고백한 것이 새삼 화제다.

과거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서 데뷔 10주년을 맞이한 가수 아이유와 평소 예능에서 보기 어려웠던 배우 이준기가 전학생으로 출연한다. 

당시 진행된 '아는 형님' 녹화에서 아이유는 "17세였던 신인시절, 강호동이 MC를 맡았던 프로그램에 나갔다. 그런데 당시 강호동이 10시간 동안 한마디도 안 시켰다"고 밝혀 강호동을 당황하게 했다. 

이에 강호동은 "그때 아이유가 졸아서 그랬다"며 위기를 모면하려 했다. 하지만 '강호동 몰이'는 끝나지 않았다. 아이유는 "당시 녹화가 끝난 뒤 집에 가서 정말 잘 되어야겠다는 다짐을 담아 일기를 썼다"고 고백했다. 

이어 "이후 대표곡 '좋은 날'로 폭발적인 인기를 얻은 후에는 잘 대해줬다"며 강호동을 넉다운 시켰다. 한껏 당황한 강호동은 당시 상황을 해명하려 크게 애를 쓰며 웃음을 자아냈다. 

[독자 제보] 스페셜경제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환영합니다.
중요성이 높다고 판단되는 긴급 제보나 사진 등을 저희 편집국으로 보내주시면
기사에 적극 반영토록 노력 하겠습니다. (speconomy@speconomy.com / 02-337-2113)

신지우 기자

SP001@sp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