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투' 무혐의 처분, 남궁연 “몇달간 아내와 고통스러워 해…일도 다 끊겼다”
'미투' 무혐의 처분, 남궁연 “몇달간 아내와 고통스러워 해…일도 다 끊겼다”
  • 김희진 기자
  • 승인 2018.11.09 03: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페셜경제=김희진 기사] '미투'를 통해 성추행 의혹이 제기된 음악인 남궁연이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8일 서울서부지검 형사2부(정희원 부장검사)는 "한 여성의 진정에 따라 남궁연의 강요미수 혐의를 수사한 끝에 최근 '혐의없음' 처분했다"고 밝혔다.

검찰 관계자는 "의무에 없는 행동을 하도록 강요한 점을 객관적으로 입증하기 어려운 상황이었다"고 전했다.

당시 한 인터넷 게시판에 자신을 '전통음악을 하는 여성'이라고 밝힌 익명의 게시자가 '대중음악가이며 드러머인 ㄴㄱㅇ'으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글이 올라왔고, 이후 'ㄴㄱㅇ'이 남궁씨라는 댓글이 달리면서 파문이 일었다.

성추행 의혹에 휩싸였던 드러머 남궁연은 무혐의 처분을 받은 가운데, 남 씨 측은 “몇 달 간 남궁연 씨와 아내 분이 매우 고통스러워했다. 일도 다 끊겼고, KBS에서는 섭외 자제 대상까지 됐었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진실이 밝혀져서 다행이지만, 잘못된 건 바로 잡아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해 대중들의 이목을 끌었다.

[독자 제보] 스페셜경제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환영합니다.
중요성이 높다고 판단되는 긴급 제보나 사진 등을 저희 편집국으로 보내주시면
기사에 적극 반영토록 노력 하겠습니다. (speconomy@speconomy.com / 02-337-2113)

김희진 기자

SP002@sp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