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전현무 “한혜진, 절 보며 웃을 때 소름끼쳐" 무슨 사연이길래?
‘라디오스타’ 전현무 “한혜진, 절 보며 웃을 때 소름끼쳐" 무슨 사연이길래?
  • 김희진 기자
  • 승인 2018.10.23 0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방송 캡쳐)
(사진= 방송 캡쳐)

 

[스페셜경제=김희진 기사] '라디오스타' 전현무가 여자친구인 모델 한혜진을 향해 각별한 애정을 드러내 눈길을 끌고있다.

최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는 방송인 전현무가 출연해 입담을 과시했다.

이날 방송에서 전현무는 한혜진이 질투가 많다고 털어놨다. 그는 “걸그룹이랑 같이 방송을 하면 질투한다. ‘누가 제일 예뻐?’라고 물어보는데 거기에 휘말리면 안 된다”며 “그럴 때에는 ‘다 이상하더라’고 말해야 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하지만 한혜진 못지 않게 전현무 역시 질투를 드러냈다. 하석진이 한혜진과 소개팅을 할 뻔했다는 것을 알게된 것. 전현무는 이 이야기를 처음 듣고는 물을 벌컥 벌컥 들이켜며 “오늘 처음 듣는다”고 당황스러워했다.


이내 그는 “다 지난 일인데 상관 없다”면서도 “상관 없는데 왜 이야기를 안 했는지 모르겠다. 잠이 깬다”고 하는가 하면 “내가 정신 없다고 이렇게 넘어가는 거냐. 그냥 호기심이다. 녹화 끝나고 이야기하자”라고 질투를 드러냈다.

또 전현무는 최근 MBC 예능 프로그램 ‘뜻밖의 Q’ 녹화에서 자신의 발언이 화제가 된 것을 언급하며 “사실 (한혜진과) 싸우고 녹화를 한 건 딱 한 번이었는데 제 말로 인해 ‘나 혼자 산다’ 녹화 중에 조금만 표정이 어두워도 저희 둘이 싸운 걸로 오해 받는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그래서 지금은 싸우면 더 과하게 웃는다. 분명 싸웠는데 절 보고 웃으면 소름이 끼친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기계적인 리액션으로 ‘영혼 없는 방송인’이라 불린 전현무는 “전현무에게 그분(한혜진)이란”이라는 질문에 “내가 유일하게 영혼이 있는 순간 함께 있는 사람”이라며 진한 애정을 표현해 시청자들에게 훈훈함을 안겼다.


[독자 제보] 스페셜경제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환영합니다.
중요성이 높다고 판단되는 긴급 제보나 사진 등을 저희 편집국으로 보내주시면
기사에 적극 반영토록 노력 하겠습니다. (speconomy@speconomy.com / 02-337-2113)

김희진 기자

SP002@sp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